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파티맘’ 앤서니, 3년 수감 후 풀려나
입력 2011.07.17 (15:52) 국제
지난 2008년 미국에서 두 살 된 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근 무죄평결을 받은 `파티 맘' 케이시 앤서니가 오늘 교도소에서 풀려났습니다.

지난 2008년 8월부터 딸을 살해한 혐의로 갇혀있던 앤서니는 석방에 불만을 가진 일부 사람들이 살해 위협을 내놓음에 따라 교도소 주변에 무장경찰이 배치된 가운데 석방됐습니다.

앤서니는 지난 5일 딸을 살해했다는 1급 살인 혐의에 대해 배심원단에게 무죄평결을 받았습니다.

앤서니 사건은 지난 2008년 6월 두 살 난 딸 케일리가 실종되면서 시작됐으며 케일리는 실종 6개월 뒤 집 근처 숲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딸이 실종된 뒤에도 파티를 즐긴 `파티 맘' 앤서니가 자유롭게 지내기 위해 딸을 살해했다고 주장했지만 앤서니 변호인은 집 수영장에서 익사한 딸을 숨겼을 뿐이라고 맞서 왔습니다.
  • 美 ‘파티맘’ 앤서니, 3년 수감 후 풀려나
    • 입력 2011-07-17 15:52:48
    국제
지난 2008년 미국에서 두 살 된 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근 무죄평결을 받은 `파티 맘' 케이시 앤서니가 오늘 교도소에서 풀려났습니다.

지난 2008년 8월부터 딸을 살해한 혐의로 갇혀있던 앤서니는 석방에 불만을 가진 일부 사람들이 살해 위협을 내놓음에 따라 교도소 주변에 무장경찰이 배치된 가운데 석방됐습니다.

앤서니는 지난 5일 딸을 살해했다는 1급 살인 혐의에 대해 배심원단에게 무죄평결을 받았습니다.

앤서니 사건은 지난 2008년 6월 두 살 난 딸 케일리가 실종되면서 시작됐으며 케일리는 실종 6개월 뒤 집 근처 숲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딸이 실종된 뒤에도 파티를 즐긴 `파티 맘' 앤서니가 자유롭게 지내기 위해 딸을 살해했다고 주장했지만 앤서니 변호인은 집 수영장에서 익사한 딸을 숨겼을 뿐이라고 맞서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