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분 좋아지는 담배”…여고생과 신종마약 피운 30대 구속기소
입력 2011.07.17 (16:24) 사회
서울 서부지검은 여고생과 함께 신종 마약류를 피운 혐의로 32살 A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외국인에게서 산 합성 대마의 일종인 속칭 '스파이스'를 여고생 17살 B모 양과 4차례에 걸쳐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기분 좋아지는 담배”…여고생과 신종마약 피운 30대 구속기소
    • 입력 2011-07-17 16:24:32
    사회
서울 서부지검은 여고생과 함께 신종 마약류를 피운 혐의로 32살 A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외국인에게서 산 합성 대마의 일종인 속칭 '스파이스'를 여고생 17살 B모 양과 4차례에 걸쳐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