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가비 마련, 자전거 도둑…범행 일지까지
입력 2011.07.17 (21:49) 수정 2011.07.17 (22: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가비를 마련하기 위해 자전거를 훔쳐 팔아온 대학생들이 붙잡혔습니다.

'꿈은 이뤄진다'는 제목의 범행 일지까지 작성했는데요.

결국 이들의 휴가꿈은 물거품이 됐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젊은 남자들이 자전거를 끌고 차례차례 엘리베이터에 오릅니다.

훔쳐온 자전거를 아파트 복도에 숨겨두기 위해섭니다.

대학생 18살 이모 군 등 네 명은 해운대에 놀러갈 돈 150만 원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지난 석 달 동안 상습적으로 자전거를 훔쳐왔습니다.

<녹취> "돈을 벌면 나머지 애들. 자전거 자금을 팔아서 같이 여행가자고 말하고... 가서 놀려고 그랬어요. 먹고 싶은 것도 사먹고."

훔친 자전거의 종류와 보관장소를 꼼꼼하게 적어둔 범행 일지 앞에는 '꿈은 이루어진다'는 제목까지 붙여놨습니다.

이 군 등은 주변에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자전거 거치대만을 골라 모두 23대의 자전거를 훔쳤습니다.

이렇게 훔친 자전거는 인터넷에서 절반 가격에 팔아 지금까지 80여만 원을 모았습니다.

<인터뷰>"인터넷에서 판매하면 빠르게 현금화할 수 있기 때문에 대학생들의 범행에 이용된 것 같습니다"

도둑질로 돈을 마련해 놀러가려던 젊은 남자들의 휴가꿈은 결국 경찰에 덜미가 잡히면서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휴가비 마련, 자전거 도둑…범행 일지까지
    • 입력 2011-07-17 21:49:28
    • 수정2011-07-17 22:51:48
    뉴스 9
<앵커 멘트>

휴가비를 마련하기 위해 자전거를 훔쳐 팔아온 대학생들이 붙잡혔습니다.

'꿈은 이뤄진다'는 제목의 범행 일지까지 작성했는데요.

결국 이들의 휴가꿈은 물거품이 됐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젊은 남자들이 자전거를 끌고 차례차례 엘리베이터에 오릅니다.

훔쳐온 자전거를 아파트 복도에 숨겨두기 위해섭니다.

대학생 18살 이모 군 등 네 명은 해운대에 놀러갈 돈 150만 원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지난 석 달 동안 상습적으로 자전거를 훔쳐왔습니다.

<녹취> "돈을 벌면 나머지 애들. 자전거 자금을 팔아서 같이 여행가자고 말하고... 가서 놀려고 그랬어요. 먹고 싶은 것도 사먹고."

훔친 자전거의 종류와 보관장소를 꼼꼼하게 적어둔 범행 일지 앞에는 '꿈은 이루어진다'는 제목까지 붙여놨습니다.

이 군 등은 주변에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자전거 거치대만을 골라 모두 23대의 자전거를 훔쳤습니다.

이렇게 훔친 자전거는 인터넷에서 절반 가격에 팔아 지금까지 80여만 원을 모았습니다.

<인터뷰>"인터넷에서 판매하면 빠르게 현금화할 수 있기 때문에 대학생들의 범행에 이용된 것 같습니다"

도둑질로 돈을 마련해 놀러가려던 젊은 남자들의 휴가꿈은 결국 경찰에 덜미가 잡히면서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