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머독 “해킹 부끄럽다…몰랐다”
입력 2011.07.20 (06:04) 국제
영국 일요신문 뉴스오브더월드의 휴대전화 메시지 해킹 사건과 관련해 신문사를 소유한 뉴스코퍼레이션의 루퍼트 머독 회장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며 해킹이 광범위하게 이뤄진 것을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80세인 머독 회장은 뉴스코프의 유럽 내 자회사를 운영하는 아들 제임스 머독과 함께 영국 하원 문화 미디어 스포츠 위원회의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의원들이 책임을 추궁하자 뉴스오브더월드는 뉴스코프 전체의 1%에 불과한 회사라며 이번 파문에 대해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의원들은 머독 부자에 이어 뉴스인터내셔널의 레베카 브룩스 전 최고경영자를 불러 여러 의혹을 추궁했습니다.

의원들은 특히 이들 최고 경영진이 소속 기자들의 휴대전화 메시지 해킹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와 관련 사실을 알고 은폐를 기도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 머독 “해킹 부끄럽다…몰랐다”
    • 입력 2011-07-20 06:04:34
    국제
영국 일요신문 뉴스오브더월드의 휴대전화 메시지 해킹 사건과 관련해 신문사를 소유한 뉴스코퍼레이션의 루퍼트 머독 회장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며 해킹이 광범위하게 이뤄진 것을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80세인 머독 회장은 뉴스코프의 유럽 내 자회사를 운영하는 아들 제임스 머독과 함께 영국 하원 문화 미디어 스포츠 위원회의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의원들이 책임을 추궁하자 뉴스오브더월드는 뉴스코프 전체의 1%에 불과한 회사라며 이번 파문에 대해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의원들은 머독 부자에 이어 뉴스인터내셔널의 레베카 브룩스 전 최고경영자를 불러 여러 의혹을 추궁했습니다.

의원들은 특히 이들 최고 경영진이 소속 기자들의 휴대전화 메시지 해킹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와 관련 사실을 알고 은폐를 기도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