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골퍼, 두 번이나 ‘깜짝 홀인원’
입력 2011.07.20 (07:40) 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프로골퍼가 연습라운드에서 두 차례나 홀인원을 하는 진기록을 세웠다고 AFP 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아시아투어 주최 월드와이드 셀랑고르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안젤로 큐는 19일 말레이시아 샤알람의 코타 페르마이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 중 파3인 6번홀과 14번홀에서 티샷한 볼을 그대로 홀에 넣는 묘기를 선보였다.

큐는 212야드짜리 6번홀에서는 6번 아이언으로, 165야드짜리 14번홀에서는 피칭웨지로 티샷을 날렸다.

이 대회 작년도 우승자인 큐는 "골프를 치면서 한 번도 홀인원을 한 적이 없는데 하루에 두 번이나 홀인원을 하다니 믿을 수 없다"며 기뻐했다.

총상금 40만 달러가 걸린 셀랑고르 마스터스는 20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 필리핀 골퍼, 두 번이나 ‘깜짝 홀인원’
    • 입력 2011-07-20 07:40:54
    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프로골퍼가 연습라운드에서 두 차례나 홀인원을 하는 진기록을 세웠다고 AFP 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아시아투어 주최 월드와이드 셀랑고르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안젤로 큐는 19일 말레이시아 샤알람의 코타 페르마이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 중 파3인 6번홀과 14번홀에서 티샷한 볼을 그대로 홀에 넣는 묘기를 선보였다.

큐는 212야드짜리 6번홀에서는 6번 아이언으로, 165야드짜리 14번홀에서는 피칭웨지로 티샷을 날렸다.

이 대회 작년도 우승자인 큐는 "골프를 치면서 한 번도 홀인원을 한 적이 없는데 하루에 두 번이나 홀인원을 하다니 믿을 수 없다"며 기뻐했다.

총상금 40만 달러가 걸린 셀랑고르 마스터스는 20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