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애플, 잡스 후임자 논의”
입력 2011.07.20 (08:57) 연합뉴스
미국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지난 1월 병가를 낸 이후 애플의 일부 이사가 잡스의 후임자에 대해 논의를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애플 이사회의 몇몇 이사가 채용 담당 임원 및 최소한 1명의 유명 IT회사 대표와 잡스의 후임자에 대해 의논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후임자 논의가 새 CEO 영입을 분명한 목적으로 내걸고 한 것은 아니며 선택 대상을 점검하는 차원이었다고 보도했다.

잡스가 이 같은 논의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는 불확실하며 이 과정에 참여한 이사들도 이사회 전체를 대표한 것은 아니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러나 잡스는 이 신문에 보낸 이메일에서 "터무니없는 소리라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췌장암을 앓았으며 2009년에는 간 이식 수술을 받은 잡스의 건강 상태는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으며 그가 올 초 병가를 냈을 때 미국 IT 업계는 발칵 뒤집혔다.

잡스가 병가를 낸 뒤 최고운영책임자(COO) 팀 쿡 등 고위층들이 애플을 이끌고 있다.

한편, 애플의 최근 분기 순이익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애플은 지난달 25일 끝난 2011회계연도 3분기 순이익이 73억1천만 달러(주당 7.79 달러)로 집계됐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32억5천만 달러(주당 3.51달러)의 2배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매출액도 285억7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57억 달러보다 82%가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주당 순이익 5.85달러, 매출액 249억9천만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애플은 직전 분기에 아이폰 2천30만대, 아이패드 930만대를 각각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아이폰 판매는 142% 늘었으며 아이패드는 183%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실적발표 후 나스닥 시장의 시간외거래에서 애플 주가는 기록적으로 7% 넘게 뛰어올라 400달러를 넘어섰다.
  • WSJ “애플, 잡스 후임자 논의”
    • 입력 2011-07-20 08:57:29
    연합뉴스
미국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지난 1월 병가를 낸 이후 애플의 일부 이사가 잡스의 후임자에 대해 논의를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애플 이사회의 몇몇 이사가 채용 담당 임원 및 최소한 1명의 유명 IT회사 대표와 잡스의 후임자에 대해 의논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후임자 논의가 새 CEO 영입을 분명한 목적으로 내걸고 한 것은 아니며 선택 대상을 점검하는 차원이었다고 보도했다.

잡스가 이 같은 논의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는 불확실하며 이 과정에 참여한 이사들도 이사회 전체를 대표한 것은 아니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러나 잡스는 이 신문에 보낸 이메일에서 "터무니없는 소리라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췌장암을 앓았으며 2009년에는 간 이식 수술을 받은 잡스의 건강 상태는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으며 그가 올 초 병가를 냈을 때 미국 IT 업계는 발칵 뒤집혔다.

잡스가 병가를 낸 뒤 최고운영책임자(COO) 팀 쿡 등 고위층들이 애플을 이끌고 있다.

한편, 애플의 최근 분기 순이익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애플은 지난달 25일 끝난 2011회계연도 3분기 순이익이 73억1천만 달러(주당 7.79 달러)로 집계됐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32억5천만 달러(주당 3.51달러)의 2배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매출액도 285억7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57억 달러보다 82%가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주당 순이익 5.85달러, 매출액 249억9천만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애플은 직전 분기에 아이폰 2천30만대, 아이패드 930만대를 각각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아이폰 판매는 142% 늘었으며 아이패드는 183%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실적발표 후 나스닥 시장의 시간외거래에서 애플 주가는 기록적으로 7% 넘게 뛰어올라 400달러를 넘어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