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과부, 출제위원 고발 검토…“엄중 문책” 촉구
입력 2011.07.20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능은 물론 고입선발고사 출제위원에도 학부모가 있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해 교육과학기술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내놨습니다.

문제유출 혐의가 드러날 경우 적발된 출제 위원을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육과학기술부가 감사원 감사에 적발된 수능 출제위원과 검토위원 11명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허위 확인서 제출 경위와 소명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 등입니다.

교과부는 문제 유출 혐의가 드러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녹취> 교과부 관계자 : "감사과정에서 소명서를 내고 확인서를 쓴 것과 별도로 저희가 검토를 다시 한번 들여다보라고 했습니다."

지난 2004년에도 수험생 자녀를 둔 출제교수 5명이 적발돼 평가원 직원 8명이 징계를 받았지만 교육과정평가원의 후속 대책은 허술했습니다.

<녹취> 평가원 관계자 : "조치를 했는데 출제위원 후보자들이 심사자료 낼 때 이 사람들이 잘못 하고 사인한 거죠."

특히 이번 감사는 지난 2004년 이후 7년 만에 이뤄졌고, 감사 때마다 문제가 적발됐다는 점에서, 감사가 없었던 2005학년도부터 2007학년도 기간에도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교원과 학부모단체는 당장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김동석(한국교총 대변인) : "수능에 대한 믿음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후속조치, 재발방지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수능은 물론 고입 선발고사 그리고 교원 임용시험에서도 출제위원 선정에 허점이 드러나면서 평가원이 주관하는 모든 국가시험에 대한 전면적인 점검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교과부, 출제위원 고발 검토…“엄중 문책” 촉구
    • 입력 2011-07-20 09:58:37
    930뉴스
<앵커 멘트>

수능은 물론 고입선발고사 출제위원에도 학부모가 있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해 교육과학기술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내놨습니다.

문제유출 혐의가 드러날 경우 적발된 출제 위원을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육과학기술부가 감사원 감사에 적발된 수능 출제위원과 검토위원 11명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허위 확인서 제출 경위와 소명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 등입니다.

교과부는 문제 유출 혐의가 드러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녹취> 교과부 관계자 : "감사과정에서 소명서를 내고 확인서를 쓴 것과 별도로 저희가 검토를 다시 한번 들여다보라고 했습니다."

지난 2004년에도 수험생 자녀를 둔 출제교수 5명이 적발돼 평가원 직원 8명이 징계를 받았지만 교육과정평가원의 후속 대책은 허술했습니다.

<녹취> 평가원 관계자 : "조치를 했는데 출제위원 후보자들이 심사자료 낼 때 이 사람들이 잘못 하고 사인한 거죠."

특히 이번 감사는 지난 2004년 이후 7년 만에 이뤄졌고, 감사 때마다 문제가 적발됐다는 점에서, 감사가 없었던 2005학년도부터 2007학년도 기간에도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교원과 학부모단체는 당장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김동석(한국교총 대변인) : "수능에 대한 믿음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후속조치, 재발방지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수능은 물론 고입 선발고사 그리고 교원 임용시험에서도 출제위원 선정에 허점이 드러나면서 평가원이 주관하는 모든 국가시험에 대한 전면적인 점검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