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디스 “美 5개주, 최고 등급 상실 가능성”
입력 2011.07.20 (10:48) 수정 2011.07.20 (10:52)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뉴멕시코 등 미국의 5개 주에 대해 연방정부와 연동한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있다며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하면 연방정부 재정지출에 의존도가 높은 뉴멕시코와 메릴랜드, 버지니아,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등 5개 주도 함께 최고 등급을 잃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미국의 신용등급은 최고등급인 '트리플 에이(Aaa)' 등급이지만 최근 막대한 재정 적자가 부각되면서 무디스와 스탠다드 앤 푸어스 등 국제 신용평가사들이 미국에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잇따라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또 미국 정부가 채무불이행 사태를 피하더라도 적자 축소 규모가 충분하지 않으면 신용등급 강등 우려를 해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무디스 “美 5개주, 최고 등급 상실 가능성”
    • 입력 2011-07-20 10:48:12
    • 수정2011-07-20 10:52:23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뉴멕시코 등 미국의 5개 주에 대해 연방정부와 연동한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있다며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하면 연방정부 재정지출에 의존도가 높은 뉴멕시코와 메릴랜드, 버지니아,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등 5개 주도 함께 최고 등급을 잃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미국의 신용등급은 최고등급인 '트리플 에이(Aaa)' 등급이지만 최근 막대한 재정 적자가 부각되면서 무디스와 스탠다드 앤 푸어스 등 국제 신용평가사들이 미국에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잇따라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또 미국 정부가 채무불이행 사태를 피하더라도 적자 축소 규모가 충분하지 않으면 신용등급 강등 우려를 해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