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 ‘진품명품’서 역대 감정품 최고가 경신
입력 2011.07.20 (12:56) 연합뉴스
KBS 1TV '진품명품'이 7년 만에 역대 감정품 최고가를 경신했다.

20일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조선시대 무신 석천 전일상(1700-1753)의 일상을 묘사한 풍속화 '석천한유도(石泉閒遊圖)'가 감정가 15억 원을 기록했다.

역대 '진품명품' 최고 감정가를 기록한 것은 2004년 6월에 방송된 청자상감모란문 장구로, 감정가 12억 원이었다.

'석천한유도'는 정자 위에 편안히 기대 한가로이 더위를 식히고 있는 석천공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 감정위원들로부터 풍속화 속 인물 표현에 초상화 기법을 적용한 희귀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감정위원들은 당대 초상으로 이름이 높았던 화원 김희겸이 석천공의 부탁을 받아 '한유도'를 그린 것으로 추정했다.

방송은 24일 오전 11시.
  • KBS ‘진품명품’서 역대 감정품 최고가 경신
    • 입력 2011-07-20 12:56:54
    연합뉴스
KBS 1TV '진품명품'이 7년 만에 역대 감정품 최고가를 경신했다.

20일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조선시대 무신 석천 전일상(1700-1753)의 일상을 묘사한 풍속화 '석천한유도(石泉閒遊圖)'가 감정가 15억 원을 기록했다.

역대 '진품명품' 최고 감정가를 기록한 것은 2004년 6월에 방송된 청자상감모란문 장구로, 감정가 12억 원이었다.

'석천한유도'는 정자 위에 편안히 기대 한가로이 더위를 식히고 있는 석천공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 감정위원들로부터 풍속화 속 인물 표현에 초상화 기법을 적용한 희귀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감정위원들은 당대 초상으로 이름이 높았던 화원 김희겸이 석천공의 부탁을 받아 '한유도'를 그린 것으로 추정했다.

방송은 24일 오전 11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