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의회 성 김 청문회 ‘일사천리’ 진행
입력 2011.07.22 (06:11) 연합뉴스
최초의 한국계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된 성 김(51) 국무부 6자회담 특사에 대한 21일 미국 상원 인준청문회는 말그대로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청문위원 가운데 회의 주재자인 짐 웹(민주. 버지니아)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만 참석해 `1대 1'로 질의ㆍ응답을 주고받은 뒤 약 40분만에 종료된 것.

회의 예정시간인 오전 10시 30분 청문회장에 입장한 성 김 지명자는 웹 위원장을 직접 방청석으로 안내해 부인 정재은 씨와 두 딸, 형과 조카 등 가족을 일일이 소개한 뒤 증인석에 앉았다.

이어 그는 미리 준비한 모두발언을 통해 개인적 소회와 함께 한ㆍ미간 동맹강화, 자유무역협정(FTA), 북한 문제 및 글로벌 이슈 협력 등 한반도 관련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며 의회 인준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외교관은 특별한 지위이지만 가족에게는 항상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때때로 딸들이 `이사 그만 다닐 수 있도록 나가서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해 보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농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성 김 지명자는 모두발언 후 웹 위원장이 "가족이 인사할 기회를 주라"고 권유하자 "가족이 수줍어 한다"면서도 밝은 표정으로 "기립(stand up)"이라고 외친 뒤 일제히 일어선 부인 등을 방청객들에게 소개했다.

이어 웹 위원장은 직접 위원장석 뒤편에 배치한 대형 아시아 지도를 가리키며 "한국은 동북아 안정을 위한 핵심적인 위치에 있다"면서 한ㆍ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한ㆍ미 FTA에 대해서도 "작은 이견을 제쳐놓고 조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안함 침몰 및 연평도 포격 사건, 북한의 권력승계, 일본인 납치문제 등 한반도 안보 현안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고, 성 김 지명자는 이에 대체로 무난한 답변을 내놨다.

특히 이날 청문회에는 웹 위원장을 제외한 청문위원들이 단 1명도 참석하지 않아 40분만에 `싱겁게' 종료됐다.

이에 대해 의회 관계자들은 대체로 인준 청문회는 출석률이 낮은데다 최근 재정적자 감축 및 연방정부 부채상한 증액 문제 등 급박한 국내 현안이 산적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웹 위원장도 청문회 직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의원들은 최근 정치권 현안 등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면서 "성 김 지명자에 대한 인준은 8월 의회 휴회 전에 무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이날 저조한 출석률이 한국에 대한 미 정치권의 관심 부족을 반영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미 상원 의원들이 여러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하는데다 한국과 달리 인준 청문회는 절차적인 성격이 강하다"면서 "아울러 성 김 지명자에 대한 인준이 무난하게 이뤄질 것임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청문회에는 최초의 한국계 주한미대사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듯 미 국무부 관계자들과 황준국 정무공사 등 주미대사관 직원들이 많이 참석했으며, 한국과 일본 언론들도 취재 경쟁을 벌였다.
  • 美 의회 성 김 청문회 ‘일사천리’ 진행
    • 입력 2011-07-22 06:11:55
    연합뉴스
최초의 한국계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된 성 김(51) 국무부 6자회담 특사에 대한 21일 미국 상원 인준청문회는 말그대로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청문위원 가운데 회의 주재자인 짐 웹(민주. 버지니아)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만 참석해 `1대 1'로 질의ㆍ응답을 주고받은 뒤 약 40분만에 종료된 것.

회의 예정시간인 오전 10시 30분 청문회장에 입장한 성 김 지명자는 웹 위원장을 직접 방청석으로 안내해 부인 정재은 씨와 두 딸, 형과 조카 등 가족을 일일이 소개한 뒤 증인석에 앉았다.

이어 그는 미리 준비한 모두발언을 통해 개인적 소회와 함께 한ㆍ미간 동맹강화, 자유무역협정(FTA), 북한 문제 및 글로벌 이슈 협력 등 한반도 관련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며 의회 인준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외교관은 특별한 지위이지만 가족에게는 항상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때때로 딸들이 `이사 그만 다닐 수 있도록 나가서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해 보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농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성 김 지명자는 모두발언 후 웹 위원장이 "가족이 인사할 기회를 주라"고 권유하자 "가족이 수줍어 한다"면서도 밝은 표정으로 "기립(stand up)"이라고 외친 뒤 일제히 일어선 부인 등을 방청객들에게 소개했다.

이어 웹 위원장은 직접 위원장석 뒤편에 배치한 대형 아시아 지도를 가리키며 "한국은 동북아 안정을 위한 핵심적인 위치에 있다"면서 한ㆍ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한ㆍ미 FTA에 대해서도 "작은 이견을 제쳐놓고 조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안함 침몰 및 연평도 포격 사건, 북한의 권력승계, 일본인 납치문제 등 한반도 안보 현안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고, 성 김 지명자는 이에 대체로 무난한 답변을 내놨다.

특히 이날 청문회에는 웹 위원장을 제외한 청문위원들이 단 1명도 참석하지 않아 40분만에 `싱겁게' 종료됐다.

이에 대해 의회 관계자들은 대체로 인준 청문회는 출석률이 낮은데다 최근 재정적자 감축 및 연방정부 부채상한 증액 문제 등 급박한 국내 현안이 산적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웹 위원장도 청문회 직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의원들은 최근 정치권 현안 등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면서 "성 김 지명자에 대한 인준은 8월 의회 휴회 전에 무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이날 저조한 출석률이 한국에 대한 미 정치권의 관심 부족을 반영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미 상원 의원들이 여러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하는데다 한국과 달리 인준 청문회는 절차적인 성격이 강하다"면서 "아울러 성 김 지명자에 대한 인준이 무난하게 이뤄질 것임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청문회에는 최초의 한국계 주한미대사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듯 미 국무부 관계자들과 황준국 정무공사 등 주미대사관 직원들이 많이 참석했으며, 한국과 일본 언론들도 취재 경쟁을 벌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