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 특훈! ‘금빛 레이스’ 구상 중
입력 2011.07.22 (08:10)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수영선수권 출전을 앞둔 박태환이 특별훈련을 가졌습니다.

마이클 볼 감독이 이끄는 호주 대표팀 훈련장에서 400m 레이스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리포트>

오전 훈련을 마친 박태환이 오후에 호주 대표팀 훈련장을 찾았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이에서 조용히 몸을 푼 뒤 여유있게 물살을 갈랐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전담팀 마이클 볼 감독의 계획에 따라 호주와 영국, 러시아 강호들 사이에서 3,000m 정도 물살을 가르며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호주에서 라이벌 '쑨양'을 지도한 데니스 코트렐 코치 앞에서도 꺼리낌없이 훈련에 몰입했습니다.

현지에서도 관심사인 쑨양과의 맞대결에는 자신감이 가득했습니다.

<인터뷰> 박태환: "쑨양과 싸우러 온게 아니라 나와의 싸움을 위해 왔다."

마이클 볼 감독은 쑨양이 올시즌 1위, 박태환이 2위지만 일반수영복을 입기 때문에 치열한 승부를 내다봤습니다.
  • 박태환 특훈! ‘금빛 레이스’ 구상 중
    • 입력 2011-07-22 08:10:50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세계수영선수권 출전을 앞둔 박태환이 특별훈련을 가졌습니다.

마이클 볼 감독이 이끄는 호주 대표팀 훈련장에서 400m 레이스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리포트>

오전 훈련을 마친 박태환이 오후에 호주 대표팀 훈련장을 찾았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이에서 조용히 몸을 푼 뒤 여유있게 물살을 갈랐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전담팀 마이클 볼 감독의 계획에 따라 호주와 영국, 러시아 강호들 사이에서 3,000m 정도 물살을 가르며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호주에서 라이벌 '쑨양'을 지도한 데니스 코트렐 코치 앞에서도 꺼리낌없이 훈련에 몰입했습니다.

현지에서도 관심사인 쑨양과의 맞대결에는 자신감이 가득했습니다.

<인터뷰> 박태환: "쑨양과 싸우러 온게 아니라 나와의 싸움을 위해 왔다."

마이클 볼 감독은 쑨양이 올시즌 1위, 박태환이 2위지만 일반수영복을 입기 때문에 치열한 승부를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