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부친 “2년 연장 만족스럽다!”
입력 2011.07.22 (10:08) 수정 2011.07.22 (10:22) 연합뉴스
"이달 내 계약 끝내지는 못할 것"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로부터 2년 연장 계약 제안을 받은 박지성(30)의 아버지 박성종(52) 씨는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씨는 2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2년 계약 연장은 원래 지성이도 바랐던 내용이었다"며 "지성이도 4~5년 연장 계약을 생각한 게 아니었다. 에이전트한테 일임해 놨지만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는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2년 6월 계약이 만료되는 박지성은 큰 변수가 없는 한 2014년 6월까지 맨유에서 활약할 전망이다.



그러나 박 씨는 "협상이 빠르게 진행된다고 해도 이번 달 내에 계약을 끝내지는 못할 것"이라며 "미국 투어를 마치고 맨체스터로 돌아가고 나서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9년에도 9월에야 협상이 끝났다"며 "아직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은 상황에서 우리가 급할 게 없다. 맨유에서 박지성을 더 원하는 만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연봉에 대해선 "엄청나게 올려주지는 않겠지만 상식적인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2009년 재계약할 때보다는 오를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박지성의 주급은 현재 7만 파운드(약 1억2천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지성은 재계약을 통해 최근 맨유 구단 측과 재계약 협상을 마친 에브라(주급 9만 파운드 추정) 수준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박지성 부친 “2년 연장 만족스럽다!”
    • 입력 2011-07-22 10:08:56
    • 수정2011-07-22 10:22:48
    연합뉴스
"이달 내 계약 끝내지는 못할 것"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로부터 2년 연장 계약 제안을 받은 박지성(30)의 아버지 박성종(52) 씨는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씨는 2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2년 계약 연장은 원래 지성이도 바랐던 내용이었다"며 "지성이도 4~5년 연장 계약을 생각한 게 아니었다. 에이전트한테 일임해 놨지만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는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2년 6월 계약이 만료되는 박지성은 큰 변수가 없는 한 2014년 6월까지 맨유에서 활약할 전망이다.



그러나 박 씨는 "협상이 빠르게 진행된다고 해도 이번 달 내에 계약을 끝내지는 못할 것"이라며 "미국 투어를 마치고 맨체스터로 돌아가고 나서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9년에도 9월에야 협상이 끝났다"며 "아직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은 상황에서 우리가 급할 게 없다. 맨유에서 박지성을 더 원하는 만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연봉에 대해선 "엄청나게 올려주지는 않겠지만 상식적인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2009년 재계약할 때보다는 오를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박지성의 주급은 현재 7만 파운드(약 1억2천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지성은 재계약을 통해 최근 맨유 구단 측과 재계약 협상을 마친 에브라(주급 9만 파운드 추정) 수준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