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日 정부, ‘세슘 소고기’ 사들여 소각하기로
입력 2011.07.22 (10:59) 국제
일본 정부가 방사성 세슘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된 소고기를 사들여 소각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쓰쓰이 노부타카 농림수산성 부대신은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세슘 농도가 잠정기준치인 1㎏에 5백 베크렐을 넘은 것으로 확인된 소고기를 매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직 구매 시기나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이 확인된 농수산물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직접 피해 보상을 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21일 현재 10개 현의 농가에서 오염된 볏짚을 먹은 소 천 4백 마리가 시장에 출하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日 정부, ‘세슘 소고기’ 사들여 소각하기로
    • 입력 2011-07-22 10:59:03
    국제
일본 정부가 방사성 세슘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된 소고기를 사들여 소각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쓰쓰이 노부타카 농림수산성 부대신은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세슘 농도가 잠정기준치인 1㎏에 5백 베크렐을 넘은 것으로 확인된 소고기를 매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직 구매 시기나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이 확인된 농수산물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직접 피해 보상을 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21일 현재 10개 현의 농가에서 오염된 볏짚을 먹은 소 천 4백 마리가 시장에 출하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