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6자회담 수석 대표 오늘 회동 추진
입력 2011.07.22 (12:59) 수정 2011.07.22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참석을 위해 어젯밤 인도네시아 발리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이 공식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오늘 남과 북이 비공식 회동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간 회동이 성사될 경우 교착 국면의 남북 관계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참석을 위해 어젯밤 발리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이 북-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남-북 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여전히 응답을 하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물밑에선 비공식 회동을 위한 남북간 실무 접촉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내일로 예정된 ARF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6자회담 수석대표급 접촉을 위해 실무 차원에서 조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명단에는 없었지만 북핵 협상과 대미 외교를 담당하는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이번 회의에 참석한 만큼 양측이 합의할 경우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 급의 회동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박의춘 외무상은 조금전 시작된 북-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리용호 부상을 6자회담 수석대표로 소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같은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양측은 또, 내일 ARF 본회의 계기에 외교장관 회동도 함께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 간 고위급 회동이 성사될 경우 남북 비핵화 회담을 시작으로 한 6자회담 재개 흐름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남북 6자회담 수석 대표 오늘 회동 추진
    • 입력 2011-07-22 12:59:14
    • 수정2011-07-22 13:10:07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젯밤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참석을 위해 어젯밤 인도네시아 발리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이 공식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오늘 남과 북이 비공식 회동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간 회동이 성사될 경우 교착 국면의 남북 관계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참석을 위해 어젯밤 발리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이 북-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남-북 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여전히 응답을 하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물밑에선 비공식 회동을 위한 남북간 실무 접촉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내일로 예정된 ARF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6자회담 수석대표급 접촉을 위해 실무 차원에서 조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명단에는 없었지만 북핵 협상과 대미 외교를 담당하는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이번 회의에 참석한 만큼 양측이 합의할 경우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 급의 회동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박의춘 외무상은 조금전 시작된 북-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리용호 부상을 6자회담 수석대표로 소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같은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양측은 또, 내일 ARF 본회의 계기에 외교장관 회동도 함께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 간 고위급 회동이 성사될 경우 남북 비핵화 회담을 시작으로 한 6자회담 재개 흐름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