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법원, 야스쿠니 ‘한국인 합사 취소’ 소송 기각
입력 2011.07.22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무단으로 합사된 국내 생존자와 유가족들이 일본 법원에 낸 합사취소소송이 기각됐습니다.

일본 재판부는 법적구제를 하게되면 종교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조 히데키 전총리 등 A급 전범들과 전쟁희생자들의 제사를 지내는 야스쿠니 신사, 이곳에 엉뚱하게 전쟁에 강제동원됐던 한국인 2만여명의 명부도 함께 모셔져있습니다.

이들의 합사를 취소해달라며 야스쿠니 신사와 일본정부를 상대로 낸 첫 소송이 기각됐습니다.

재판부는 불쾌하다고해서 법적으로 규제하면 종교적 행위를 제약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오구치(변호사):"부당하기 짝이 없는 판결입니다 일본인으로서 부끄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강제로 끌려와 전쟁에 동원된 것도 억울한데 죽어서도 일본을 위해 싸운 영령이 돼버리는 것이기때문에 유족들은 부당함과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한국인 합사자 유족:"야스쿠니 신사에 아버지가 갇혀있는 것을 생각하면 치가떨리고 일본이 원망스럽습니다."

한국인 합사자 명부에는 특히 생존자 11명이 포함 돼 있지만 일본 재판부는 인격권이나 인격적 이익에 도를 넘어 침해했다고는 볼수없다며 요지부동입니다.

생존자와 희생자 유족들은 일본 시민단체와 연대해 항소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입니다.
  • 日 법원, 야스쿠니 ‘한국인 합사 취소’ 소송 기각
    • 입력 2011-07-22 12:59:20
    뉴스 12
<앵커 멘트>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무단으로 합사된 국내 생존자와 유가족들이 일본 법원에 낸 합사취소소송이 기각됐습니다.

일본 재판부는 법적구제를 하게되면 종교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조 히데키 전총리 등 A급 전범들과 전쟁희생자들의 제사를 지내는 야스쿠니 신사, 이곳에 엉뚱하게 전쟁에 강제동원됐던 한국인 2만여명의 명부도 함께 모셔져있습니다.

이들의 합사를 취소해달라며 야스쿠니 신사와 일본정부를 상대로 낸 첫 소송이 기각됐습니다.

재판부는 불쾌하다고해서 법적으로 규제하면 종교적 행위를 제약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오구치(변호사):"부당하기 짝이 없는 판결입니다 일본인으로서 부끄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강제로 끌려와 전쟁에 동원된 것도 억울한데 죽어서도 일본을 위해 싸운 영령이 돼버리는 것이기때문에 유족들은 부당함과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한국인 합사자 유족:"야스쿠니 신사에 아버지가 갇혀있는 것을 생각하면 치가떨리고 일본이 원망스럽습니다."

한국인 합사자 명부에는 특히 생존자 11명이 포함 돼 있지만 일본 재판부는 인격권이나 인격적 이익에 도를 넘어 침해했다고는 볼수없다며 요지부동입니다.

생존자와 희생자 유족들은 일본 시민단체와 연대해 항소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