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별 귀화’ 문태종 등 대표 12명 확정
입력 2011.07.22 (13:41) 연합뉴스
하승진·김주성·양동근 등 농구 국가대표 12명 확정

미국에서 귀화한 혼혈선수 문태종(36·인천 전자랜드)이 한국 농구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국가대표운영협의회는 22일 경기도 용인 KCC 연습체육관에서 대표팀 운영·지원 회의를 열어 문태종을 다음 달 열리는 월리엄존스컵대회에 출전할 선수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문태종은 오는 25일 대표팀의 훈련장인 용인 KCC 연습체육관으로 건너가 바로 동료들과 손발을 맞출 계획이다.

문태종은 21일 동생인 태영(LG)과 함께 체육분야의 우수인재로 선정돼 한국국적을 취득할 수 있는 특별귀화 허가를 받았다.

그는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선수 등록에 필요한 주민등록증과 여권을 발급받는 절차를 밟고 있다.

문태종은 외곽포가 탁월하다.

경기의 흐름을 틀어쥘 수 있는 클러치 슈터가 없다는 게 약점으로 지적된 대표팀은 문태종의 합류로 전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9월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내년 런던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게 목표다.

대표팀은 앞서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윌리엄 존스컵대회에서 실전 감각을 다듬을 계획이다.

문태종이 최종 선발됨에 따라 전태풍(KCC)·이승준(삼성)·문태영 등 다른 귀화선수들은 올해 대표팀에선 뛸 수 없게 됐다.

국제농구연맹(FIBA)은 만 17세 이후에 귀화한 선수는 각국에서 한 명까지만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올해 대표팀 가드진에는 강병현(상무)·박찬희(인삼공사)·양동근(모비스)·이정석(삼성)이 포진했다.

포워드에는 문태종·김영환(상무)·양희종(인삼공사)·조성민(KT)이 발탁됐고, 센터진에는 김주성(동부)·하승진(KCC)·김종규(경희대)·오세근(인삼공사)이 선발됐다.

국가대표운영협의회는 국내 아마추어 대회와 국가대표 선발을 맡는 대한농구협회와 프로 리그를 운영하고 정상급 선수를 관리하는 KBL이 대표팀의 구성과 훈련, 파견 등 제반 사안을 논의하려고 만든 협의체다.
  • ‘특별 귀화’ 문태종 등 대표 12명 확정
    • 입력 2011-07-22 13:41:51
    연합뉴스
하승진·김주성·양동근 등 농구 국가대표 12명 확정

미국에서 귀화한 혼혈선수 문태종(36·인천 전자랜드)이 한국 농구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국가대표운영협의회는 22일 경기도 용인 KCC 연습체육관에서 대표팀 운영·지원 회의를 열어 문태종을 다음 달 열리는 월리엄존스컵대회에 출전할 선수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문태종은 오는 25일 대표팀의 훈련장인 용인 KCC 연습체육관으로 건너가 바로 동료들과 손발을 맞출 계획이다.

문태종은 21일 동생인 태영(LG)과 함께 체육분야의 우수인재로 선정돼 한국국적을 취득할 수 있는 특별귀화 허가를 받았다.

그는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선수 등록에 필요한 주민등록증과 여권을 발급받는 절차를 밟고 있다.

문태종은 외곽포가 탁월하다.

경기의 흐름을 틀어쥘 수 있는 클러치 슈터가 없다는 게 약점으로 지적된 대표팀은 문태종의 합류로 전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9월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내년 런던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게 목표다.

대표팀은 앞서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윌리엄 존스컵대회에서 실전 감각을 다듬을 계획이다.

문태종이 최종 선발됨에 따라 전태풍(KCC)·이승준(삼성)·문태영 등 다른 귀화선수들은 올해 대표팀에선 뛸 수 없게 됐다.

국제농구연맹(FIBA)은 만 17세 이후에 귀화한 선수는 각국에서 한 명까지만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올해 대표팀 가드진에는 강병현(상무)·박찬희(인삼공사)·양동근(모비스)·이정석(삼성)이 포진했다.

포워드에는 문태종·김영환(상무)·양희종(인삼공사)·조성민(KT)이 발탁됐고, 센터진에는 김주성(동부)·하승진(KCC)·김종규(경희대)·오세근(인삼공사)이 선발됐다.

국가대표운영협의회는 국내 아마추어 대회와 국가대표 선발을 맡는 대한농구협회와 프로 리그를 운영하고 정상급 선수를 관리하는 KBL이 대표팀의 구성과 훈련, 파견 등 제반 사안을 논의하려고 만든 협의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