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 포커스] 호주 탄소세 도입 갈등
입력 2011.07.22 (14:1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이죠, 호주 정부가 내년부터 탄소세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여론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어 최종 시행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월드 포커스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7월부터 탄소세를 시행하겠다."

호주 정부는 최근 탄소세 도입과 관련한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탄소를 1톤 배출할 때마다 23 호주 달러, 우리 돈으로 2만 6천 원 정도를 세금으로 부과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법안이 시행되면 호주 내 500개 기업이 탄소세를 부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줄리아 길라드(호주 총리) : "이제 탄소세를 도입해야 할 시기가 됐습니다. 한 국가로서 우리는 탄소에 비용을 부과하고 청정 에너지의 미래를 창조해야 합니다."

호주의 지난해 국민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7.3톤으로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또한 전력 생산량의 80%를 석탄을 이용한 화력 발전에 의존하고 있는데요.

탄소세를 도입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억제 목표를 달성하고, 지나치게 높은 화력 발전 의존도를 낮추겠다는 것이 호주 정부의 포부입니다.

<인터뷰> 웨인 스완(호주 재무부 장관) : "효율적인 에너지를 장려하고 재생 에너지를 발전시키기 위해 탄소세를 도입하려는 것입니다. 이를 저지하는 건 우리 자손에게 질 낮은 삶을 물려주는 것과 같습니다. "

하지만 탄소세 도입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만만치 않습니다.

광산 업계는 철광석과 석탄 등의 수출 경쟁력이 하락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항공 업계는 항공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요.

야당 측은 국민 투표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토니 애보트(자유당 총재) : "환경 정책을 가장한 세금 인상이며 환경 보호를 내세운 사회주의적 발상입니다."

국민 여론 또한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데요.

물가나 세금이 올라 살림살이가 더욱 팍팍해질 것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큽니다.

<인터뷰> 롤라(농장 노동자) : "농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비료도 연료도 운송료도 계속 오를 것입니다."

의회에서 탄소세 도입 법안이 통과될 경우, 호주는 유럽 연합 이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탄소세를 도입하는 국가가 됩니다.

호주 정부의 당찬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 포커스였습니다.
  • [월드 포커스] 호주 탄소세 도입 갈등
    • 입력 2011-07-22 14:12:3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이죠, 호주 정부가 내년부터 탄소세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여론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어 최종 시행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월드 포커스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7월부터 탄소세를 시행하겠다."

호주 정부는 최근 탄소세 도입과 관련한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탄소를 1톤 배출할 때마다 23 호주 달러, 우리 돈으로 2만 6천 원 정도를 세금으로 부과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법안이 시행되면 호주 내 500개 기업이 탄소세를 부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줄리아 길라드(호주 총리) : "이제 탄소세를 도입해야 할 시기가 됐습니다. 한 국가로서 우리는 탄소에 비용을 부과하고 청정 에너지의 미래를 창조해야 합니다."

호주의 지난해 국민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7.3톤으로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또한 전력 생산량의 80%를 석탄을 이용한 화력 발전에 의존하고 있는데요.

탄소세를 도입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억제 목표를 달성하고, 지나치게 높은 화력 발전 의존도를 낮추겠다는 것이 호주 정부의 포부입니다.

<인터뷰> 웨인 스완(호주 재무부 장관) : "효율적인 에너지를 장려하고 재생 에너지를 발전시키기 위해 탄소세를 도입하려는 것입니다. 이를 저지하는 건 우리 자손에게 질 낮은 삶을 물려주는 것과 같습니다. "

하지만 탄소세 도입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만만치 않습니다.

광산 업계는 철광석과 석탄 등의 수출 경쟁력이 하락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항공 업계는 항공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요.

야당 측은 국민 투표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토니 애보트(자유당 총재) : "환경 정책을 가장한 세금 인상이며 환경 보호를 내세운 사회주의적 발상입니다."

국민 여론 또한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데요.

물가나 세금이 올라 살림살이가 더욱 팍팍해질 것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큽니다.

<인터뷰> 롤라(농장 노동자) : "농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비료도 연료도 운송료도 계속 오를 것입니다."

의회에서 탄소세 도입 법안이 통과될 경우, 호주는 유럽 연합 이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탄소세를 도입하는 국가가 됩니다.

호주 정부의 당찬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 포커스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