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광주전 보면 단역 배우 된다!
입력 2011.07.22 (14:26) 연합뉴스
FC서울은 23일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정규리그 경기에 앞서 배우 황정민 등이 출연하는 영화 촬영이 진행된다고 22일 밝혔다.

황정민은 이석훈 감독의 영화 '댄싱퀸'에서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시민을 구해 갑자기 유명해진 무명 변호사 역을 맡는다.

영화 속에서 황정민은 급작스레 유명세를 타면서 프로축구 경기의 시축자로 나선다.

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23일 서울-광주 경기의 시축을 황정민이 맡았다.

서울은 이날 축구 경기를 보러 경기장을 찾는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영화의 엑스트라 배우로 변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서울-광주전 보면 단역 배우 된다!
    • 입력 2011-07-22 14:26:50
    연합뉴스
FC서울은 23일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정규리그 경기에 앞서 배우 황정민 등이 출연하는 영화 촬영이 진행된다고 22일 밝혔다.

황정민은 이석훈 감독의 영화 '댄싱퀸'에서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시민을 구해 갑자기 유명해진 무명 변호사 역을 맡는다.

영화 속에서 황정민은 급작스레 유명세를 타면서 프로축구 경기의 시축자로 나선다.

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23일 서울-광주 경기의 시축을 황정민이 맡았다.

서울은 이날 축구 경기를 보러 경기장을 찾는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영화의 엑스트라 배우로 변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