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헌신했는데 해고” 캐디, 우즈 맹비난
입력 2011.07.22 (15:26) 수정 2011.07.22 (15:38)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에게서 해고 통보를 받은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가 우즈에 대한 실망감을 쏟아냈다.



윌리엄스는 22일 자 뉴질랜드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우즈가 성추문으로 힘들어 할 때 그의 편에 서 있었는데도 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이제 우즈에게 가졌던 무한한 존경심을 잃어버렸다"고 털어놓았다.



윌리엄스는 2009년 11월 우즈의 성추문이 터지고 성적 부진이 계속됐을 때 함께 지낸 2년 동안 ’시간을 낭비했다’고 표현했다.



우즈는 21일 변화의 시간을 가져야 할 때라며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윌리엄스와의 결별을 알렸다.



하지만 윌리엄스는 "우즈의 말에 동의하지 못하겠다"며 "나는 지금 충격에 빠진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즈가 어려울 때 많은 사람이 그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지만 나는 끝까지 헌신했다"며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최근 우즈가 부상 때문에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는 동안 아담 스콧(호주)의 캐디를 맡았던 윌리엄스는 "아담의 캐디를 하면서 새로운 곳에 눈을 뜨게 됐다"고 말해 스콧과 계속 호흡을 맞출 것임을 암시했다.
  • “헌신했는데 해고” 캐디, 우즈 맹비난
    • 입력 2011-07-22 15:26:45
    • 수정2011-07-22 15:38:18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에게서 해고 통보를 받은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가 우즈에 대한 실망감을 쏟아냈다.



윌리엄스는 22일 자 뉴질랜드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우즈가 성추문으로 힘들어 할 때 그의 편에 서 있었는데도 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이제 우즈에게 가졌던 무한한 존경심을 잃어버렸다"고 털어놓았다.



윌리엄스는 2009년 11월 우즈의 성추문이 터지고 성적 부진이 계속됐을 때 함께 지낸 2년 동안 ’시간을 낭비했다’고 표현했다.



우즈는 21일 변화의 시간을 가져야 할 때라며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윌리엄스와의 결별을 알렸다.



하지만 윌리엄스는 "우즈의 말에 동의하지 못하겠다"며 "나는 지금 충격에 빠진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즈가 어려울 때 많은 사람이 그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지만 나는 끝까지 헌신했다"며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최근 우즈가 부상 때문에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는 동안 아담 스콧(호주)의 캐디를 맡았던 윌리엄스는 "아담의 캐디를 하면서 새로운 곳에 눈을 뜨게 됐다"고 말해 스콧과 계속 호흡을 맞출 것임을 암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