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쇠팔 최동원 ‘야윈 추억의 에이스’
입력 2011.07.22 (19:32) 수정 2011.07.22 (22:16) 포토뉴스
부쩍 야윈 추억의 에이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야구장 반가워!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왼쪽)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세월이 야속해’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내가 왕년에 어마어마했거든~’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경기가 참 재밌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누가 나 불렀나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괜찮아요’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경남고 전설의 수척해진 모습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오른쪽)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왼쪽은 지난 2009년 7월 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대 롯데 경기에서 21년만에 롯데 유니폼을 입구 시구하는 최동원.
군산상고, 역시 역전의 명수!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에서 7대5로 군산상고가 승리하자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나와 환호하고 있다.
한 자리에 모인 왕년의 스타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에서 왕년의 스타가 한자리에 모였다. 사진 왼쪽부터 부쩍 야위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 2루타를 치고 기뻐하는 군산상고 김성환, 공격이 끝난 뒤 힘든 표정의 군산상고 김봉연.
갑자기 웬 비?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비가 내리자 그치기를 바라는 듯 군산상고 조계현 두산코치가 하늘을 올려다 보고 있다.
안타치는 ‘오리 궁둥이’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1회말 2사 상황에서 군산상고 김성한이 2루타를 치고 있다.
아직 죽지 않았어!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1회말 2사 상황에서 군산상고 김성한이 2루타를 친 뒤 환호하고 있다.
벌써 숨차네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1회말 타석에 선 군산상고 김성한이 스윙을 한 뒤 한숨을 쉬고 있다.
‘아이고 힘들다’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1회말 군산상고 공격이 끝난 뒤 김봉연이 힘든 표정으로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해맑은 미소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3회말 군산상고의 공격이 끝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던 김성한 해설위원이 김일권 전 해태 선수와 미소를 짓고 있다.
당당한 2루타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5회말 1사 상황에서 군산상고 이광우 전 해태타이거즈 투수가 2루타를 친 뒤 환호하고 있다.
기쁨의 하이파이브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5회말 홈을 밟은 군산상고 이광우 전 해태타이거즈 투수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1득점 환호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5회말 득점한 군산상고 강효섭 전 쌍방울레이더스 선수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잘해보자고!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남고 김용희 해설위원과 군산상고 김성한 해설위원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경남고, 승리 자신있어요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 전 경남고 레전드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최강은 군산상고지!
22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군산상고와 경남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 전 군산상고 레전드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무쇠팔 최동원 ‘야윈 추억의 에이스’
    • 입력 2011-07-22 19:32:01
    • 수정2011-07-22 22:16:29
    포토뉴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이벌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리매치 경기에서 경남고 무쇠팔 최동원이 부쩍 야윈 모습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