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 소나기, 폭염 주춤…다음 달 또 찐다
입력 2011.07.22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말에 소나기가 내리면서 폭염이 '주춤'하겠습니다.

하지만 다음달 내내 또 푹푹 찌겠습니다.

김성한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잔뜩 흐린 하늘에 빗방울까지 떨어져 기온은 어제보다 5도 이상 낮아졌습니다.

폭염의 기세가 누그러지자 오후에도 운동을 하는 시민이 눈에 띕니다.

<인터뷰>이길찬(서울시 상도동) : "무더울 줄 알았는데, 별로 덥지 않고 적당한 시간에 오후에 뛰어도 몸에 무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오늘 서울의 한낮기온은 26.6도에 머무는 등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넘지 못했습니다.

예년 이맘때면 무더운 공기가 한반도를 전체를 뒤덮었지만 올해는 더운 공기가 일시적으로 물러나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는 등 대기가 불안정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주말을 포함해 이달 하순까지는 비나 소나기가 자주 내려 크게 무덥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다음달 초부터는 한반도 주변에 다시 전형적인 한여름 기압계가 형성되겠습니다.

다시 시작되는 폭염은 장기간 계속되겠습니다.

<인터뷰>정준석(기상청 기후예측과장) : "북태평양 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9월 초까지 늦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남쪽에서 올라오는 많은 수증기로 한낮의 열기가 식지 않아 열대야 현상도 오래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주말 소나기, 폭염 주춤…다음 달 또 찐다
    • 입력 2011-07-22 22:15:59
    뉴스 9
<앵커 멘트>

주말에 소나기가 내리면서 폭염이 '주춤'하겠습니다.

하지만 다음달 내내 또 푹푹 찌겠습니다.

김성한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잔뜩 흐린 하늘에 빗방울까지 떨어져 기온은 어제보다 5도 이상 낮아졌습니다.

폭염의 기세가 누그러지자 오후에도 운동을 하는 시민이 눈에 띕니다.

<인터뷰>이길찬(서울시 상도동) : "무더울 줄 알았는데, 별로 덥지 않고 적당한 시간에 오후에 뛰어도 몸에 무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오늘 서울의 한낮기온은 26.6도에 머무는 등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넘지 못했습니다.

예년 이맘때면 무더운 공기가 한반도를 전체를 뒤덮었지만 올해는 더운 공기가 일시적으로 물러나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는 등 대기가 불안정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주말을 포함해 이달 하순까지는 비나 소나기가 자주 내려 크게 무덥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다음달 초부터는 한반도 주변에 다시 전형적인 한여름 기압계가 형성되겠습니다.

다시 시작되는 폭염은 장기간 계속되겠습니다.

<인터뷰>정준석(기상청 기후예측과장) : "북태평양 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9월 초까지 늦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남쪽에서 올라오는 많은 수증기로 한낮의 열기가 식지 않아 열대야 현상도 오래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