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르웨이서 연쇄 테러…수십여 명 사상
입력 2011.07.23 (07:15) 수정 2011.07.23 (15: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르웨이 정부 청사와 집권 노동당의 행사장에서 연쇄 테러가 발생해 수십여 명이 사망했습니다.

테러 용의자 한 명이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런던 박장범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를 강타한 연쇄 테러로 지금까지 수십 여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첫 테러는 현지 시각 오후 3시 30분쯤 오슬로 도심의 정부 청사 밀집 지역에서 강력한 폭탄이 터지면서 시작됐습니다.

폭탄은 총리실이 입주해 있는 빌딩 옆에서 터졌는데, 최소 7명이 숨지고 19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옌스 스톨텐 베르그 총리는 재택근무 중이어서 다치지 않았습니다.

<녹취>목격자 : "뒤쪽에서 갑자기 펑하고 유리가 깨지는 바람에 밖으로 뛰쳐나왔는데, 모든 것이 다 깨지고 부서졌더라고요."

오슬로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진 순간, 이곳에서 북서쪽으로 30km 떨어진 우토야라는 곳에서 열리던 노동당 청년 캠프 행사장에서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 복장을 한 남성이 총을 발사했는데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5명이고, 많은 참가자들이 총격을 피해 피요르드 협곡 아래로 피해서 사상자는 더 발생했을 것으로 현지 언론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 경찰은 이번 테러를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테러로 보고 추가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시민들에게 외출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아랍계 청년이 용의자라고 보도하면서 노르웨이의 아프가니스탄 파병 등을 배후를 분석하고 있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은 사실입니다.

해마다 노벨 평화상 시상식이 거행되는 평화를 상징하는 도시 오슬로에서 일어난 갑작스런 테러에 대해 유럽연합과 미국은 강력히 규탄하면서 대테러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 노르웨이서 연쇄 테러…수십여 명 사상
    • 입력 2011-07-23 07:15:24
    • 수정2011-07-23 15:44: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노르웨이 정부 청사와 집권 노동당의 행사장에서 연쇄 테러가 발생해 수십여 명이 사망했습니다.

테러 용의자 한 명이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런던 박장범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를 강타한 연쇄 테러로 지금까지 수십 여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첫 테러는 현지 시각 오후 3시 30분쯤 오슬로 도심의 정부 청사 밀집 지역에서 강력한 폭탄이 터지면서 시작됐습니다.

폭탄은 총리실이 입주해 있는 빌딩 옆에서 터졌는데, 최소 7명이 숨지고 19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옌스 스톨텐 베르그 총리는 재택근무 중이어서 다치지 않았습니다.

<녹취>목격자 : "뒤쪽에서 갑자기 펑하고 유리가 깨지는 바람에 밖으로 뛰쳐나왔는데, 모든 것이 다 깨지고 부서졌더라고요."

오슬로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진 순간, 이곳에서 북서쪽으로 30km 떨어진 우토야라는 곳에서 열리던 노동당 청년 캠프 행사장에서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 복장을 한 남성이 총을 발사했는데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5명이고, 많은 참가자들이 총격을 피해 피요르드 협곡 아래로 피해서 사상자는 더 발생했을 것으로 현지 언론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 경찰은 이번 테러를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테러로 보고 추가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시민들에게 외출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아랍계 청년이 용의자라고 보도하면서 노르웨이의 아프가니스탄 파병 등을 배후를 분석하고 있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은 사실입니다.

해마다 노벨 평화상 시상식이 거행되는 평화를 상징하는 도시 오슬로에서 일어난 갑작스런 테러에 대해 유럽연합과 미국은 강력히 규탄하면서 대테러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