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수급 비상…기업·정부 전기 아끼기 ‘총력’
입력 2011.07.23 (10: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전력 수급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기업들은 갖가지 방법으로 전력 아끼기에 나서고, 정부는 에너지 절약을 호소했습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대기업의 지하 기계실.

하얗게 김 서린 저장고에서 얼음이 쏟아집니다.

값이 싼 심야전력으로 밤마다 4백 톤씩 물을 얼렸다가 낮에 냉방기를 돌리는 겁니다.

<인터뷰>임종현(SK 이노베이션 총무팀) : "전기 세가 40% 정도 절약되고, 효율 면에서도 30~40%가 타 기계보다 높습니다."

전기 먹는 하마, 제철소에서는 철광석을 녹일 때 나오는 가스로 전기를 만들어 쓰고, 석탄 덩어리도 냉각수 대신 질소로 식힙니다.

이 대형 마트는 최근 매장 20여 곳의 유리벽에 외부 열을 차단하는 필름 붙였습니다.

매장 전구도 효율이 높은 LED로 바꾸고, 실내 온도는 25도 이상으로 유지합니다.

<녹취>시민 : "네, 참을 만합니다. 다시 IMF가 오면 안되겠죠? 하하..이 정도 유지돼도 괜찮습니다."

정부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에너지 절약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 "냉방기 사용량을 20%만 줄이더라도 약 300만kW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이는 제주도 전체가 사용하는 전력량의 5배에 해당하는 상당한 전력량입니다."

정부는 지금 같은 무더위가 계속되면 다음달 중순 이전에 전력사용량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전력수급 비상…기업·정부 전기 아끼기 ‘총력’
    • 입력 2011-07-23 10:02: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전력 수급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기업들은 갖가지 방법으로 전력 아끼기에 나서고, 정부는 에너지 절약을 호소했습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대기업의 지하 기계실.

하얗게 김 서린 저장고에서 얼음이 쏟아집니다.

값이 싼 심야전력으로 밤마다 4백 톤씩 물을 얼렸다가 낮에 냉방기를 돌리는 겁니다.

<인터뷰>임종현(SK 이노베이션 총무팀) : "전기 세가 40% 정도 절약되고, 효율 면에서도 30~40%가 타 기계보다 높습니다."

전기 먹는 하마, 제철소에서는 철광석을 녹일 때 나오는 가스로 전기를 만들어 쓰고, 석탄 덩어리도 냉각수 대신 질소로 식힙니다.

이 대형 마트는 최근 매장 20여 곳의 유리벽에 외부 열을 차단하는 필름 붙였습니다.

매장 전구도 효율이 높은 LED로 바꾸고, 실내 온도는 25도 이상으로 유지합니다.

<녹취>시민 : "네, 참을 만합니다. 다시 IMF가 오면 안되겠죠? 하하..이 정도 유지돼도 괜찮습니다."

정부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에너지 절약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 "냉방기 사용량을 20%만 줄이더라도 약 300만kW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이는 제주도 전체가 사용하는 전력량의 5배에 해당하는 상당한 전력량입니다."

정부는 지금 같은 무더위가 계속되면 다음달 중순 이전에 전력사용량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