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핑 매력 ‘푹’…상반기 레저용품 수입 급증
입력 2011.07.23 (10:02) 수정 2011.07.23 (15: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서철을 맞아 산과 강으로 캠핑하러 가는 분들 많으시죠,

최근 캠핑 열기가 뜨거워지면서 캠핑용품 시장도 커지고 수입도 크게 늘고 있다고 합니다.

윤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원한 계곡 옆에서 텐트 치기가 한창입니다.

직장 동료들끼리 1박2일로 캠핑하러 왔습니다.

야외서 함께 지내다보면 화합도 잘 되고 협동심도 길러집니다.

<인터뷰>김정현(서울 목동) : "자연하고 접해 있으니까 마음 자체부터 여유로와지는 것 같아요, 치기는 좀 힘들지만 치고나면 좋지 않아요?"

이 야영장 곳곳은 텐트 20여개로 가득 찼습니다.

가족끼리 야영을 하면서 캠핑의 매력에 푹 빠지기도 합니다.

<인터뷰>조가영(경기 김포시 장기동) : "평화롭고 그냥 가족하고 오붓하고 얘기도 많이 할 수 있고 애들하고 밤늦게까지 좋았던 것 같아요."

휴가철을 캠핑으로 보내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 캠핑 용품 매장은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배 이상 뛰었습니다.

<인터뷰>유종인(대형마트 캠핑용품 매장) : "주로 가족분이 오셔서 텐트나 테이블 4~5인용 기준의 사이즈를 많이 사가세요."

올해 국내 캠핑용품의 시장 규모는 3천억 원. 2년 전보다 세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 상반기 캠핑용품의 수입도 1년 전보다 63%나 증가한 3천1백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캠핑이 대중화되면서 올해 캠핑 인구는 6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캠핑 매력 ‘푹’…상반기 레저용품 수입 급증
    • 입력 2011-07-23 10:02:06
    • 수정2011-07-23 15:18: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피서철을 맞아 산과 강으로 캠핑하러 가는 분들 많으시죠,

최근 캠핑 열기가 뜨거워지면서 캠핑용품 시장도 커지고 수입도 크게 늘고 있다고 합니다.

윤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원한 계곡 옆에서 텐트 치기가 한창입니다.

직장 동료들끼리 1박2일로 캠핑하러 왔습니다.

야외서 함께 지내다보면 화합도 잘 되고 협동심도 길러집니다.

<인터뷰>김정현(서울 목동) : "자연하고 접해 있으니까 마음 자체부터 여유로와지는 것 같아요, 치기는 좀 힘들지만 치고나면 좋지 않아요?"

이 야영장 곳곳은 텐트 20여개로 가득 찼습니다.

가족끼리 야영을 하면서 캠핑의 매력에 푹 빠지기도 합니다.

<인터뷰>조가영(경기 김포시 장기동) : "평화롭고 그냥 가족하고 오붓하고 얘기도 많이 할 수 있고 애들하고 밤늦게까지 좋았던 것 같아요."

휴가철을 캠핑으로 보내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 캠핑 용품 매장은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배 이상 뛰었습니다.

<인터뷰>유종인(대형마트 캠핑용품 매장) : "주로 가족분이 오셔서 텐트나 테이블 4~5인용 기준의 사이즈를 많이 사가세요."

올해 국내 캠핑용품의 시장 규모는 3천억 원. 2년 전보다 세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 상반기 캠핑용품의 수입도 1년 전보다 63%나 증가한 3천1백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캠핑이 대중화되면서 올해 캠핑 인구는 6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