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상반기 방중 北 주민, 전년대비 30%↑”
입력 2011.07.23 (10:35) 수정 2011.07.23 (14:57) 정치
올해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 수가 지난 해에 비해 30% 가량 증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이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 자료를 보면 올 상반기에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은 6만7천여명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만 5천여명, 3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방문 유형별로는 근로 목적 방문이 3만4천명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사업을 위한 방문 만 6천명, 관광이나 친지 방문이 1천800명이었습니다.

교통수단별로 보면 선박을 이용한 사람이 2만8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비행기 만 5천명, 자동차 만3천명, 기차 9천300명 순이었습니다.

이번 자료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만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탈북과 같은 비공식 경로로 입국한 주민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 “올 상반기 방중 北 주민, 전년대비 30%↑”
    • 입력 2011-07-23 10:35:46
    • 수정2011-07-23 14:57:50
    정치
올해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 수가 지난 해에 비해 30% 가량 증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이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 자료를 보면 올 상반기에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은 6만7천여명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만 5천여명, 3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방문 유형별로는 근로 목적 방문이 3만4천명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사업을 위한 방문 만 6천명, 관광이나 친지 방문이 1천800명이었습니다.

교통수단별로 보면 선박을 이용한 사람이 2만8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비행기 만 5천명, 자동차 만3천명, 기차 9천300명 순이었습니다.

이번 자료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만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탈북과 같은 비공식 경로로 입국한 주민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