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여성, 부탄가스 폭발로 화상 입어
입력 2011.07.23 (11:35) 사회
어젯밤 8시 40분쯤 서울 삼선동 32살 김모 씨의 집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김 씨가 얼굴과 손에 2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 씨가 부탄가스를 마신 상태에서 담배에 불을 붙이려다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30대 여성, 부탄가스 폭발로 화상 입어
    • 입력 2011-07-23 11:35:16
    사회
어젯밤 8시 40분쯤 서울 삼선동 32살 김모 씨의 집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김 씨가 얼굴과 손에 2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 씨가 부탄가스를 마신 상태에서 담배에 불을 붙이려다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