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눈더미로 ‘공항 냉방’…재생에너지 각광
입력 2011.07.2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전 사태로 일본은 그 어느때보다 무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기발한 절전 아이디어가 쏟아지는 가운데 겨울철에 쌓인 눈더미를 냉방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도쿄, 신강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눈이 가장 많이 오는 홋카이도.

해마다 겨울동안 쌓이는 눈 높이가 최고 4,5미터에 이릅니다.

공항 활주로 한쪽편에 이같은 눈더미 수 만톤을 그대로 모아두었습니다.

단열 처리된 흰색 비닐에 덮힌 거대한 눈더미는 지난 겨울 동안 공항에 쌓인 눈입니다.

눈을 모아둔 이곳 저장소는 가로 200미터, 세로 100미터 높이 4미터로서 그 부피가 8만 세제곱미터에 이릅니다.

요즘같은 무더위에 이 눈이 녹아 섭씨 2도의 차가운 물로 변하면 곧바로 에어컨 냉각수로 활용됩니다.

공항 지하에 마련된 공조시설에서 더워진 건물의 공기를 차갑게 식히는 겁니다.

지난해 완공된 이 시설로 냉방에 필요한 에너지의 30%를 줄이는데 성공했습니다.

<녹취> 가와구치(치토세 공항 냉방 담당자) : "이런 눈 냉방 시설의 절전 효과를 원유로 환산하면 약 430킬로리터에 이릅니다."

원전사태 이후 일본 정부는 '재생 에너지 특별법안'을 추진하고 있어 이같은 눈이나 태양광 등 자연 에너지 개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홋카이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日, 눈더미로 ‘공항 냉방’…재생에너지 각광
    • 입력 2011-07-23 22:01:05
    뉴스 9
<앵커 멘트>

원전 사태로 일본은 그 어느때보다 무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기발한 절전 아이디어가 쏟아지는 가운데 겨울철에 쌓인 눈더미를 냉방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도쿄, 신강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눈이 가장 많이 오는 홋카이도.

해마다 겨울동안 쌓이는 눈 높이가 최고 4,5미터에 이릅니다.

공항 활주로 한쪽편에 이같은 눈더미 수 만톤을 그대로 모아두었습니다.

단열 처리된 흰색 비닐에 덮힌 거대한 눈더미는 지난 겨울 동안 공항에 쌓인 눈입니다.

눈을 모아둔 이곳 저장소는 가로 200미터, 세로 100미터 높이 4미터로서 그 부피가 8만 세제곱미터에 이릅니다.

요즘같은 무더위에 이 눈이 녹아 섭씨 2도의 차가운 물로 변하면 곧바로 에어컨 냉각수로 활용됩니다.

공항 지하에 마련된 공조시설에서 더워진 건물의 공기를 차갑게 식히는 겁니다.

지난해 완공된 이 시설로 냉방에 필요한 에너지의 30%를 줄이는데 성공했습니다.

<녹취> 가와구치(치토세 공항 냉방 담당자) : "이런 눈 냉방 시설의 절전 효과를 원유로 환산하면 약 430킬로리터에 이릅니다."

원전사태 이후 일본 정부는 '재생 에너지 특별법안'을 추진하고 있어 이같은 눈이나 태양광 등 자연 에너지 개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홋카이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