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정치인 출신 감사위원 배제”
입력 2011.07.26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관인 감사위원회 위원 직에 정치인 출신을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외부 출신 감사위원의 저축은행 비리 연루파문에 따른 쇄신 대책입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진수 전 감사위원의 저축은행 비리 연루 파문 이후 쇄신 대책을 마련해온 감사원이 결론을 내놨습니다.

우선 앞으로는 은 전 위원과 같은 정치권 출신 인사를 감사위원에서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3년 안에 정당의 당원이었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는 인사는 감사위원 임명제청 대상에 이름을 올릴 수 없게 됩니다.

또 저축은행 감사 결과가 늦게 나와 불신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감안해 감사처리 기간도 최대한 단축시키기로 했습니다.

<녹취>홍정기(감사원 사무총장):"저축은행 사태와 관련되어 제기된 문제뿐만 아니라 감사원 업무 전반에 걸쳐 무엇을 고쳐야할지 되살펴 보고 쇄신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감사원 전 직원의 청렴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감사가 진행되는 동안 피감기관 측과 사적인 접촉을 할 수 없도록 금지 규정을 마련했고, 이해관계가 맞물린 감사는 의무적으로 직무회피 신청을 하도록 했습니다.

이번 쇄신 대책은 저축은행 사태를 자성의 계기로 삼아 감사원이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하라는 양건 감사원장의 지시에 따라 마련된 것이라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감사원 “정치인 출신 감사위원 배제”
    • 입력 2011-07-26 06:29: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관인 감사위원회 위원 직에 정치인 출신을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외부 출신 감사위원의 저축은행 비리 연루파문에 따른 쇄신 대책입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진수 전 감사위원의 저축은행 비리 연루 파문 이후 쇄신 대책을 마련해온 감사원이 결론을 내놨습니다.

우선 앞으로는 은 전 위원과 같은 정치권 출신 인사를 감사위원에서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3년 안에 정당의 당원이었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는 인사는 감사위원 임명제청 대상에 이름을 올릴 수 없게 됩니다.

또 저축은행 감사 결과가 늦게 나와 불신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감안해 감사처리 기간도 최대한 단축시키기로 했습니다.

<녹취>홍정기(감사원 사무총장):"저축은행 사태와 관련되어 제기된 문제뿐만 아니라 감사원 업무 전반에 걸쳐 무엇을 고쳐야할지 되살펴 보고 쇄신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감사원 전 직원의 청렴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감사가 진행되는 동안 피감기관 측과 사적인 접촉을 할 수 없도록 금지 규정을 마련했고, 이해관계가 맞물린 감사는 의무적으로 직무회피 신청을 하도록 했습니다.

이번 쇄신 대책은 저축은행 사태를 자성의 계기로 삼아 감사원이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하라는 양건 감사원장의 지시에 따라 마련된 것이라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