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콩고서 어린이 1,100여 명 홍역으로 숨져
입력 2011.07.26 (07:17) 국제
아프리카 중부 내륙의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지난 1월 이후 홍역이 대규모로 창궐해 어린이 천 백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밝혔습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성명에서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반년 동안 어린이 11만 5천여 명이 홍역에 감염돼 이 가운데 천 백45명이 숨졌다며 현재 5개 주에서 3백10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토록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경없는의사회' 등 비정부 단체들은 세계보건기구와 같은 국제 기구들이 민주 콩고의 어린이 홍역 창궐에 제대로 대응치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 민주콩고서 어린이 1,100여 명 홍역으로 숨져
    • 입력 2011-07-26 07:17:32
    국제
아프리카 중부 내륙의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지난 1월 이후 홍역이 대규모로 창궐해 어린이 천 백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밝혔습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성명에서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반년 동안 어린이 11만 5천여 명이 홍역에 감염돼 이 가운데 천 백45명이 숨졌다며 현재 5개 주에서 3백10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토록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경없는의사회' 등 비정부 단체들은 세계보건기구와 같은 국제 기구들이 민주 콩고의 어린이 홍역 창궐에 제대로 대응치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