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부조작’ 터키 리그, 개막전 연기
입력 2011.07.26 (10:20) 연합뉴스
터키 프로축구가 승부조작의 여파로 시즌 개막을 한 달 이상 연기하게 됐다고 26일(한국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터키축구협회의 메흐메트 아이딘라르 회장은 축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터키의 프로리그인 쉬페르리그가 2011-2012시즌을 애초 예정된 8월5일이 아닌 9월9일에 개막한다고 밝혔다.

터키축구협회는 리그 우승팀인 페네르바체의 구단주와 베식타스의 감독 등 관계자 31명이 승부조작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되자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해 개막을 연기했다.

아이딘라르 리그 회장은 27일 구단주들과 만나 사태 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승부조작’ 터키 리그, 개막전 연기
    • 입력 2011-07-26 10:20:29
    연합뉴스
터키 프로축구가 승부조작의 여파로 시즌 개막을 한 달 이상 연기하게 됐다고 26일(한국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터키축구협회의 메흐메트 아이딘라르 회장은 축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터키의 프로리그인 쉬페르리그가 2011-2012시즌을 애초 예정된 8월5일이 아닌 9월9일에 개막한다고 밝혔다.

터키축구협회는 리그 우승팀인 페네르바체의 구단주와 베식타스의 감독 등 관계자 31명이 승부조작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되자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해 개막을 연기했다.

아이딘라르 리그 회장은 27일 구단주들과 만나 사태 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