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 키우기 쉬워요!”
입력 2011.07.26 (10:55) 포토뉴스
“말 키우기 쉬워요”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우사의 마구간 변신!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우사가 멋진 마구간으로 변신!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위탁사육을 맡긴 유일레저타운 현상훈 사장이 축사를 방문, 말 사육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맛있다!’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말 키우기 쉬워요”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많이 먹어라~!”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소·돼지 대신 말!’
26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승마장에서 축산농가들이 승마체험을 하고 있다. 양주시는 지난 2월부터 '마필TF팀'을 구성하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을 피할 수 있는 말 산업을 정책산업으로 지정하고 축산농을 대상으로 교육ㆍ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너무 재미있어요!’
26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승마장에서 축산농가들이 승마체험을 하고 있다. 양주시는 지난 2월부터 '마필TF팀'을 구성하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을 피할 수 있는 말 산업을 정책산업으로 지정하고 축산농을 대상으로 교육ㆍ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말(馬)산업’ 육성에 팔 걷고 나선 양주시
26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회천1동주민센터에서 축산농가들이 말(馬) 산업 육성 교육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양주시는 지난 2월부터 '마필TF팀'을 구성하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을 피할 수 있는 말 산업을 정책산업으로 지정하고 축산농을 대상으로 교육ㆍ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말(馬)산업’ 육성에 팔 걷고 나선 양주시
26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회천1동주민센터에서 축산농가들이 말(馬) 산업 육성 교육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양주시는 지난 2월부터 '마필TF팀'을 구성하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을 피할 수 있는 말 산업을 정책산업으로 지정하고 축산농을 대상으로 교육ㆍ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말 키우기 쉬워요!”
    • 입력 2011-07-26 10:55:26
    포토뉴스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지난 겨울 구제역으로 소 70여마리를 잃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발랑리 축산농가가 소를 키우던 축사에 말을 입식해 위탁사육을 하고 있다. 사진은 농장 주인 박순자(66)씨가 말에게 사료를 주고 있는 장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