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근경색·뇌졸중 사망률 최소화 방안 마련
입력 2011.07.26 (13:00) 수정 2011.07.26 (13: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의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사망률은 여전히 선진국보다 높은 수준인데요.

이런 질환으로 인한 돌연사를 줄이기 위해 정부가 종합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건복지부는 심혈관과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앞으로 5년간의 정책 방향을 담은 제2기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007년을 기준으로 9.6%인 심근경색의 한 달내 병원 안 사망률을 2015년 8.7%로 낮추고, 2020년에는 OECD 평균인 7.7%로 낮추겠다는 계획입니다.

종합대책은 또, 2008년 7.3%인 뇌졸중 사망률을 2015년에는 6.9%로 낮추겠다는 방침도 담았습니다.

복지부는 이를 위해 보건소와 의원의 협력을 강화해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가 제대로 투약하는 비율을 높일 방침입니다.

또, 권역 심·뇌혈관질환 센터를 중심으로 심정지나 초기 뇌졸중 상황에서 응급조치 능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대책에 따라 심·뇌혈관질환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건강예보제'가 도입되고, 고혈압 당뇨에 대한 등록관리 사업이 실시됩니다.

또, 전국에 아홉 곳 있는 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도 단계적으로 확대 지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심근경색·뇌졸중 사망률 최소화 방안 마련
    • 입력 2011-07-26 13:00:48
    • 수정2011-07-26 13:30:47
    뉴스 12
<앵커 멘트>

우리나라의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사망률은 여전히 선진국보다 높은 수준인데요.

이런 질환으로 인한 돌연사를 줄이기 위해 정부가 종합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건복지부는 심혈관과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앞으로 5년간의 정책 방향을 담은 제2기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007년을 기준으로 9.6%인 심근경색의 한 달내 병원 안 사망률을 2015년 8.7%로 낮추고, 2020년에는 OECD 평균인 7.7%로 낮추겠다는 계획입니다.

종합대책은 또, 2008년 7.3%인 뇌졸중 사망률을 2015년에는 6.9%로 낮추겠다는 방침도 담았습니다.

복지부는 이를 위해 보건소와 의원의 협력을 강화해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가 제대로 투약하는 비율을 높일 방침입니다.

또, 권역 심·뇌혈관질환 센터를 중심으로 심정지나 초기 뇌졸중 상황에서 응급조치 능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대책에 따라 심·뇌혈관질환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건강예보제'가 도입되고, 고혈압 당뇨에 대한 등록관리 사업이 실시됩니다.

또, 전국에 아홉 곳 있는 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도 단계적으로 확대 지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