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군기지 고엽제 매몰” 논란
고엽제 의혹 제기 하우스 씨 등 임진강 방문
입력 2011.07.26 (13:16) 수정 2011.07.26 (13:24) 사회
주한 미군기지에 고엽제 매립 의혹을 처음 제기한 전 주한미군 소속 스티브 하우스씨와 필 스튜어트씨가 오늘 임진강을 방문해 30여 년 전에 고엽제 방류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졌다고 증언했습니다.

이들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등에 위치했던 미군 기지 부지와 임진강 유역 등을 방문한 뒤 당시 미군이 고엽제를 강 근처에 방류했다며, 고엽제와 관련된 의혹 규명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내일 고엽제 매립지로 지목한 경북 칠곡의 '캠프 캐럴'을 방문해 민관군 공동 조사단을 만날 예정입니다.
  • 고엽제 의혹 제기 하우스 씨 등 임진강 방문
    • 입력 2011-07-26 13:16:53
    • 수정2011-07-26 13:24:45
    사회
주한 미군기지에 고엽제 매립 의혹을 처음 제기한 전 주한미군 소속 스티브 하우스씨와 필 스튜어트씨가 오늘 임진강을 방문해 30여 년 전에 고엽제 방류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졌다고 증언했습니다.

이들은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등에 위치했던 미군 기지 부지와 임진강 유역 등을 방문한 뒤 당시 미군이 고엽제를 강 근처에 방류했다며, 고엽제와 관련된 의혹 규명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내일 고엽제 매립지로 지목한 경북 칠곡의 '캠프 캐럴'을 방문해 민관군 공동 조사단을 만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