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미대화, 양국관계 전반 다뤄질 것”
입력 2011.07.26 (15:27) 정치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북미대화 의제에 대해 "비핵화 과정과 북미 양국관계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의제들이 다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조병제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비핵화 회담으로 다양한 양자ㆍ다자간 접촉이 가능하게 됐으며, 그러한 의미에서 북미 접촉은 또 다른 단계의 시작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북미간에 실질적인 문제에 대한 토의가 진행되는 경과를 보고 난 뒤에 6자회담으로 갈 수 있을 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천안함ㆍ연평도 문제와 6자회담 재개의 연관성에 대해 천안함ㆍ연평도 문제를 짚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것은 국민정서상 수용하기 어렵다면서 6자회담 과정에도 어쩔 수 없이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그러나 천안함,연평도 문제 해결을 비핵화 과정의 전제로 생각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 “북미대화, 양국관계 전반 다뤄질 것”
    • 입력 2011-07-26 15:27:56
    정치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북미대화 의제에 대해 "비핵화 과정과 북미 양국관계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의제들이 다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조병제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비핵화 회담으로 다양한 양자ㆍ다자간 접촉이 가능하게 됐으며, 그러한 의미에서 북미 접촉은 또 다른 단계의 시작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북미간에 실질적인 문제에 대한 토의가 진행되는 경과를 보고 난 뒤에 6자회담으로 갈 수 있을 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천안함ㆍ연평도 문제와 6자회담 재개의 연관성에 대해 천안함ㆍ연평도 문제를 짚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것은 국민정서상 수용하기 어렵다면서 6자회담 과정에도 어쩔 수 없이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그러나 천안함,연평도 문제 해결을 비핵화 과정의 전제로 생각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