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엽 2안타 2타점 ‘후반기 부활!’
입력 2011.07.26 (16:30) 연합뉴스
 이승엽(35·오릭스 버펄로스)이 후반기 시작과 함께 불꽃타를 터뜨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이승엽은 26일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 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 4타수2안타를 때리고 타점 2개를 올렸다.



지난 20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지바 롯데전에서 4타수3안타를 터뜨리며 방망이를 곧추세웠던 이승엽은 닷새간의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 이날 재개된 후반기 첫 경기에서 쾌조의 타격감각을 이어가 부활 가능성을 높였다.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한 이승엽은 타율을 0.227에서 0.232로 끌어올렸다.



시즌 타점도 22개로 늘어났다.



이승엽은 0-2로 뒤진 2회 첫 타석에서 동점타를 때려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사 2,3루 찬스에 들어선 이승엽은 니혼햄 왼손 선발 투수 요시카와 미쓰오의 바깥쪽 낮은 직구(시속 145㎞)를 때려 중전 안타를 날렸고 그 사이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승엽은 2-2로 맞선 4회 1사 1루에서는 다시 우전 안타로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오릭스는 1사 만루 대량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5-3으로 앞선 5회 1루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7회 2사 1,2루에서는 고의 4구에 가까운 볼넷을 얻어내 1루로 걸어나갔다.



9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오릭스는 6-3으로 이겼다.
  • 이승엽 2안타 2타점 ‘후반기 부활!’
    • 입력 2011-07-26 16:30:23
    연합뉴스
 이승엽(35·오릭스 버펄로스)이 후반기 시작과 함께 불꽃타를 터뜨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이승엽은 26일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 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 4타수2안타를 때리고 타점 2개를 올렸다.



지난 20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지바 롯데전에서 4타수3안타를 터뜨리며 방망이를 곧추세웠던 이승엽은 닷새간의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 이날 재개된 후반기 첫 경기에서 쾌조의 타격감각을 이어가 부활 가능성을 높였다.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한 이승엽은 타율을 0.227에서 0.232로 끌어올렸다.



시즌 타점도 22개로 늘어났다.



이승엽은 0-2로 뒤진 2회 첫 타석에서 동점타를 때려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사 2,3루 찬스에 들어선 이승엽은 니혼햄 왼손 선발 투수 요시카와 미쓰오의 바깥쪽 낮은 직구(시속 145㎞)를 때려 중전 안타를 날렸고 그 사이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승엽은 2-2로 맞선 4회 1사 1루에서는 다시 우전 안타로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오릭스는 1사 만루 대량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5-3으로 앞선 5회 1루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7회 2사 1,2루에서는 고의 4구에 가까운 볼넷을 얻어내 1루로 걸어나갔다.



9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오릭스는 6-3으로 이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