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 달 전기요금 4.9% ↑…주택용은 2%
입력 2011.07.26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기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평균 4.9% 오릅니다.

가정용과 생계형은 소폭으로, 대기업과 대형건물은 큰 폭으로 오릅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균 인상폭은 4.9%지만 주택용은 물가 상승률 전망치의 절반인 2%만 올리기로 했습니다.

한달에 3백여 킬로와트를 쓰는 4인 평균가정의 경우 현재 4만 7천 원 정도에서 다음달부터는 8백 원 정도 더 내게 됩니다.

집중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사정을 감안해 농사용 요금은 동결되고, 전통시장 영세상인용 저압요금도 동결이 추진됩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사용량의 최대 21.6%, 평균 5천2백 원 정도 할인 혜택을 받았지만, 앞으로는 월 8천원 정액할인으로 바뀝니다.

상가와 병원 등 일반용과 산업용 전기는 업체 규모에 따라 인상 폭이 달라집니다.

소형건물과 소형업체용 저압요금은 2.3%, 반면 대형건물과 대기업용 고압요금은 6.3% 오릅니다.

상대적으로 쌌던 학교와 가로등, 심야전력 요금도 큰 폭으로 뛰고, 호화 주택과 골프장은 할증이 붙습니다.

<녹취> 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 "생계형 취약 부문은 소폭, 대기업과 대형건물 부문은 중폭으로 차등 인상해서 서민층의 부담을 완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번 전기료 인상으로 전력소비량은 1년에 51억 킬로와트 줄어들고, 소비자 물가는 연간 0.038%p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다음 달 전기요금 4.9% ↑…주택용은 2%
    • 입력 2011-07-26 22:04:20
    뉴스 9
<앵커 멘트>

전기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평균 4.9% 오릅니다.

가정용과 생계형은 소폭으로, 대기업과 대형건물은 큰 폭으로 오릅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균 인상폭은 4.9%지만 주택용은 물가 상승률 전망치의 절반인 2%만 올리기로 했습니다.

한달에 3백여 킬로와트를 쓰는 4인 평균가정의 경우 현재 4만 7천 원 정도에서 다음달부터는 8백 원 정도 더 내게 됩니다.

집중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사정을 감안해 농사용 요금은 동결되고, 전통시장 영세상인용 저압요금도 동결이 추진됩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사용량의 최대 21.6%, 평균 5천2백 원 정도 할인 혜택을 받았지만, 앞으로는 월 8천원 정액할인으로 바뀝니다.

상가와 병원 등 일반용과 산업용 전기는 업체 규모에 따라 인상 폭이 달라집니다.

소형건물과 소형업체용 저압요금은 2.3%, 반면 대형건물과 대기업용 고압요금은 6.3% 오릅니다.

상대적으로 쌌던 학교와 가로등, 심야전력 요금도 큰 폭으로 뛰고, 호화 주택과 골프장은 할증이 붙습니다.

<녹취> 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 "생계형 취약 부문은 소폭, 대기업과 대형건물 부문은 중폭으로 차등 인상해서 서민층의 부담을 완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번 전기료 인상으로 전력소비량은 1년에 51억 킬로와트 줄어들고, 소비자 물가는 연간 0.038%p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