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솟는 기름값, ‘대안주유소’ 도입 검토
입력 2011.07.26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대안주유소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존 유통구조를 뜯어 고치면 기름값 못 낮출 이유가 없다는 건데 주유소 업계는 '당연히' 반대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대형마트 주유소, 수십 대의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습니다.

기름 한번 넣으려면 15분은 기다려야 합니다.

경기도 평균 휘발유 가격보다 1리터에 70원 정도 싸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주순옥(경기도 성남시) : "정말 기름값이 비싸니까요. 30분은, 어떤 때는 30분은 기다려야 되거든요. 그래도 여기로 와요."

지식경제부는 이 같은 마트 주유소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회적 기업형인 이른바 대안 주유소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공익단체나 공공기관 등이 참여해 만드는 대안 주유소는 기존의 정유사-대리점-주유소로 이어지는 유통단계를 간단히 해 기름을 싸게 공급하는 게 목적입니다.

공공주차장 등 국.공유지를 이용하고 사은품 제공도 없애 원가를 떨어뜨리겠다는 계획입니다.

보조금 지급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재훈(지경부 에너지자원 실장) : "기존 주유소에 비해서 값이 대폭 싼 주유소를 발전시켜 나가겠다, 새로운 개념으로 도입해 보려고 생각 중에 있습니다."

주유소협회측은 전국 주유소는 이미 포화상태라면서, 대안주유소 도입은 신중해야 하며 대형마트 주유소가 확대방침엔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대안주유소를 10%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이지만 관련 법규 정비 등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실제 탄생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 치솟는 기름값, ‘대안주유소’ 도입 검토
    • 입력 2011-07-26 22:04:20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대안주유소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존 유통구조를 뜯어 고치면 기름값 못 낮출 이유가 없다는 건데 주유소 업계는 '당연히' 반대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대형마트 주유소, 수십 대의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습니다.

기름 한번 넣으려면 15분은 기다려야 합니다.

경기도 평균 휘발유 가격보다 1리터에 70원 정도 싸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주순옥(경기도 성남시) : "정말 기름값이 비싸니까요. 30분은, 어떤 때는 30분은 기다려야 되거든요. 그래도 여기로 와요."

지식경제부는 이 같은 마트 주유소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회적 기업형인 이른바 대안 주유소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공익단체나 공공기관 등이 참여해 만드는 대안 주유소는 기존의 정유사-대리점-주유소로 이어지는 유통단계를 간단히 해 기름을 싸게 공급하는 게 목적입니다.

공공주차장 등 국.공유지를 이용하고 사은품 제공도 없애 원가를 떨어뜨리겠다는 계획입니다.

보조금 지급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재훈(지경부 에너지자원 실장) : "기존 주유소에 비해서 값이 대폭 싼 주유소를 발전시켜 나가겠다, 새로운 개념으로 도입해 보려고 생각 중에 있습니다."

주유소협회측은 전국 주유소는 이미 포화상태라면서, 대안주유소 도입은 신중해야 하며 대형마트 주유소가 확대방침엔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대안주유소를 10%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이지만 관련 법규 정비 등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실제 탄생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