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동 500G 눈앞 ‘K리그 전설이다’
입력 2011.07.26 (22:04) 수정 2011.07.26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포항의 김기동 선수 필드 플레이어로서는 역대 최다인 500경기 출전의 대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는데요, 불혹의 나이에 K리그 역사를 만들고 있는 김기동 선수를 김기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495경기, 필드플레이어 역대 최다경기 출전.



39살 최고령 득점 기록의 소유자.



’철인’ 김기동은 뛰는 것 자체가 K리그의 새로운 역사입니다.



1991년 이후 강산이 두 번 바뀌는 동안 묵묵히 녹색 그라운드를 지켜왔습니다.



올시즌 은퇴를 앞둔 김기동은 꾸준함과 엄격한 자기관리의 비결을 가족에게서 찾았습니다.



<인터뷰>김기동 : "가족이 오로지 축구에만 전념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인터뷰>김기동 와이프 : "집에 오면 최대한 편히 쉴 수 있게 해준 것 외에는 없어요"



성실함의 대명사 김기동은 수많은 트로피들 가운데서도 2002년 받았던 이 상을 최고의 영예로 꼽습니다.



<녹취> "2002년 전 경기 무교체 출전을 기념해 받은 트로피입니다."



김기동은 이제 5번만 더 뛰면 대망의 500경기 출전이란 금자탑을 쌓게 됩니다.



정규리그와 FA컵 등 남은 경기에서 40골40도움의 대기록을 세우고 은퇴하겠다는 김기동.



늘 그렇듯 기회가 주어지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멋진 마무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김기동 500G 눈앞 ‘K리그 전설이다’
    • 입력 2011-07-26 22:04:32
    • 수정2011-07-26 22:21:00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포항의 김기동 선수 필드 플레이어로서는 역대 최다인 500경기 출전의 대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는데요, 불혹의 나이에 K리그 역사를 만들고 있는 김기동 선수를 김기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495경기, 필드플레이어 역대 최다경기 출전.



39살 최고령 득점 기록의 소유자.



’철인’ 김기동은 뛰는 것 자체가 K리그의 새로운 역사입니다.



1991년 이후 강산이 두 번 바뀌는 동안 묵묵히 녹색 그라운드를 지켜왔습니다.



올시즌 은퇴를 앞둔 김기동은 꾸준함과 엄격한 자기관리의 비결을 가족에게서 찾았습니다.



<인터뷰>김기동 : "가족이 오로지 축구에만 전념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인터뷰>김기동 와이프 : "집에 오면 최대한 편히 쉴 수 있게 해준 것 외에는 없어요"



성실함의 대명사 김기동은 수많은 트로피들 가운데서도 2002년 받았던 이 상을 최고의 영예로 꼽습니다.



<녹취> "2002년 전 경기 무교체 출전을 기념해 받은 트로피입니다."



김기동은 이제 5번만 더 뛰면 대망의 500경기 출전이란 금자탑을 쌓게 됩니다.



정규리그와 FA컵 등 남은 경기에서 40골40도움의 대기록을 세우고 은퇴하겠다는 김기동.



늘 그렇듯 기회가 주어지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멋진 마무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