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 200m ‘아쉬운 4위’…100m 결승 도전
입력 2011.07.26 (23:4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수영 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미터에 출전한 박태환 선수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박태환 선수는 이제 내일 시작되는 100미터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스포츠취재부 한성윤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1위부터 4위까지 큰 차이가 없었기에 더욱 아쉬운 승부였죠?

<답변>

0.04초 차이로 메달을 놓쳤습니다.박태환 선수가 마지막 50미터를 남기고 강한 스퍼트를 했지만 초반의 차이를 극복하지는 못했습니다.

박태환 선수,자신이 가장 편하게 생각하는 6번 레인에서 200미터 결승전을 치뤘는데요,반응 속도 0.66초를 기록하면서,8명 가운데 가장 빨리 출발했습니다.

출발은 좋았지만 초반 100미터 승부가 정말 아쉬웠는데요, 경쟁자들보다 초반에 많이 뒤쳐졌고 이것을 끝내 만회하지 못했습니다.

200미터는 400미터와는 다르게 단거리이기때문에,초반 승부가 중요한데,초반 부진이 아쉬웠습니다.

박태환 선수 1분 44초 92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는데,선두인 록티에 0.48초 뒤졌습니다.

기록 자체는 좋았습니다.

박태환 선수 최고 기록에 불과 0.12초 뒤진 좋은 기록이었지만, 경쟁자들이 더 좋은 기록을 내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그럼 200미터 결선을 마친 박태환 선수의 말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 박태환

<질문> 박태환 선수 내일부터는 마지막 종목인 자유형 100미터에 출전하는데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죠?

<답변>

100미터가 주종목이 아니기때문에,현실적으로 메달 획득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박태환 선수,아시아 선수 최초로 결선에 진출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세우고 있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세계선수권이나 올림픽에서 100미터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실제 100미터 기록을 보면 대회 2년연속 우승을 노리는 필류의 기록에 크게 못미칩니다.

또한 100미터에는 100미터만 전문으로 출전하는 선수들이 있거든요,박태환 선수가 좋은 성적을 올리기는 객관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수영 단거리의 꽃으로 불리는 100미터는 폭발적인 스피드가 가장 중요한데,체격이 큰 서양 선수들이 상위권을 점하고 있어서,아시아 선수가 결선에 오른적은 한번도 없습니다.

박태환 선수는 100미터에 가벼운 마음으로 나설 계획인데,부담없이 준비할때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박태환 선수 100미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다짐하고있습니다.

<질문> 객관적으로 메달 획득이 어려운데,굳이 100미터에 출전하는 이유는 무엇이죠?

<답변>

런던 올림픽을 향한 전략적인 선택입니다.예전에는 200과 400미터,1500미터에 출전했는데,1500미터 대신 100미터를 선택하면서,단거리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수영에서 200미터와 1500미터를 뛰는 것은 육상에서 단거리 선수가 만미터를 뛰는 것에 비유될 정도로 어려운 것으로 평가되어 왔습니다.

100미터에 출전하는 이유는 100미터 그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200미터와 400미터를 더 잘하기 위해서 입니다.

100미터를 목표로 연습하면 50미터 단위의 구간 기록을 높이는데 굉장히 효과적입니다.

1500미터를 연습하면 지구력에는 좋지만 순발력이 오히려 떨어질수도 있기때문에,200미터와 400미터를 위해 100미터를 선택한 것입니다.

실제 박태환 선수도 100미터를 연습하면서,200미터와 400미터에 대해 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질문> 박태환 선수,이번 대회를 통해서 런던 올림픽 전망을 밝게 했죠?

<답변>

400미터에서 우승하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습니다.

이제 남은 1년동안 최선을 다한다면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도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림픽을 1년 앞둔 상황에서 치뤄지는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1년뒤 열리는 대회와 전혀 성격이 다릅니다.

박태환 선수가 지난 2007년 멜번 대회에서 우승한뒤 그 상승세를 베이징 올림픽으로 이어갔는데,이번에도 상하이 우승을 통해서,런던까지 금메달 도전에 나서게 됩니다.

일단 400미터에서는 금메달을 따면서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는데 200미터에서는 더 열심히 해야한다는 과제를 얻게 됐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자신의 최고 기록에 근접할 정도의 기록을 냈는데도 메달에 실패했다는 건,그만큼 경쟁자들이 더 뛰어났다는 걸 의미하거든요.

박태환 선수도 이 점을 잘 알고 있고,이제 수영하는 재미를 되찾았다고 밝히고 있기때문에,남은 1년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박태환, 200m ‘아쉬운 4위’…100m 결승 도전
    • 입력 2011-07-26 23:48: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계수영 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미터에 출전한 박태환 선수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박태환 선수는 이제 내일 시작되는 100미터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스포츠취재부 한성윤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1위부터 4위까지 큰 차이가 없었기에 더욱 아쉬운 승부였죠?

<답변>

0.04초 차이로 메달을 놓쳤습니다.박태환 선수가 마지막 50미터를 남기고 강한 스퍼트를 했지만 초반의 차이를 극복하지는 못했습니다.

박태환 선수,자신이 가장 편하게 생각하는 6번 레인에서 200미터 결승전을 치뤘는데요,반응 속도 0.66초를 기록하면서,8명 가운데 가장 빨리 출발했습니다.

출발은 좋았지만 초반 100미터 승부가 정말 아쉬웠는데요, 경쟁자들보다 초반에 많이 뒤쳐졌고 이것을 끝내 만회하지 못했습니다.

200미터는 400미터와는 다르게 단거리이기때문에,초반 승부가 중요한데,초반 부진이 아쉬웠습니다.

박태환 선수 1분 44초 92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는데,선두인 록티에 0.48초 뒤졌습니다.

기록 자체는 좋았습니다.

박태환 선수 최고 기록에 불과 0.12초 뒤진 좋은 기록이었지만, 경쟁자들이 더 좋은 기록을 내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그럼 200미터 결선을 마친 박태환 선수의 말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 박태환

<질문> 박태환 선수 내일부터는 마지막 종목인 자유형 100미터에 출전하는데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죠?

<답변>

100미터가 주종목이 아니기때문에,현실적으로 메달 획득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박태환 선수,아시아 선수 최초로 결선에 진출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세우고 있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세계선수권이나 올림픽에서 100미터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실제 100미터 기록을 보면 대회 2년연속 우승을 노리는 필류의 기록에 크게 못미칩니다.

또한 100미터에는 100미터만 전문으로 출전하는 선수들이 있거든요,박태환 선수가 좋은 성적을 올리기는 객관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수영 단거리의 꽃으로 불리는 100미터는 폭발적인 스피드가 가장 중요한데,체격이 큰 서양 선수들이 상위권을 점하고 있어서,아시아 선수가 결선에 오른적은 한번도 없습니다.

박태환 선수는 100미터에 가벼운 마음으로 나설 계획인데,부담없이 준비할때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박태환 선수 100미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다짐하고있습니다.

<질문> 객관적으로 메달 획득이 어려운데,굳이 100미터에 출전하는 이유는 무엇이죠?

<답변>

런던 올림픽을 향한 전략적인 선택입니다.예전에는 200과 400미터,1500미터에 출전했는데,1500미터 대신 100미터를 선택하면서,단거리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수영에서 200미터와 1500미터를 뛰는 것은 육상에서 단거리 선수가 만미터를 뛰는 것에 비유될 정도로 어려운 것으로 평가되어 왔습니다.

100미터에 출전하는 이유는 100미터 그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200미터와 400미터를 더 잘하기 위해서 입니다.

100미터를 목표로 연습하면 50미터 단위의 구간 기록을 높이는데 굉장히 효과적입니다.

1500미터를 연습하면 지구력에는 좋지만 순발력이 오히려 떨어질수도 있기때문에,200미터와 400미터를 위해 100미터를 선택한 것입니다.

실제 박태환 선수도 100미터를 연습하면서,200미터와 400미터에 대해 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질문> 박태환 선수,이번 대회를 통해서 런던 올림픽 전망을 밝게 했죠?

<답변>

400미터에서 우승하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습니다.

이제 남은 1년동안 최선을 다한다면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도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림픽을 1년 앞둔 상황에서 치뤄지는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1년뒤 열리는 대회와 전혀 성격이 다릅니다.

박태환 선수가 지난 2007년 멜번 대회에서 우승한뒤 그 상승세를 베이징 올림픽으로 이어갔는데,이번에도 상하이 우승을 통해서,런던까지 금메달 도전에 나서게 됩니다.

일단 400미터에서는 금메달을 따면서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는데 200미터에서는 더 열심히 해야한다는 과제를 얻게 됐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자신의 최고 기록에 근접할 정도의 기록을 냈는데도 메달에 실패했다는 건,그만큼 경쟁자들이 더 뛰어났다는 걸 의미하거든요.

박태환 선수도 이 점을 잘 알고 있고,이제 수영하는 재미를 되찾았다고 밝히고 있기때문에,남은 1년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