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레이비크, 여자 사귀려 성형수술”
입력 2011.07.26 (23:55) 국제
노르웨이 연쇄 테러범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여자친구를 사귀려고 성형수술을 했으며 부자가 되고 싶어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미러가 보도했습니다.

브레이비크의 한 친구는 그가 여자를 사귀려고 20대 초에 미국에 가서 이마와 코, 턱을 수술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다른 친구는 브레이비크가 부자가 되고 싶어했다면서 19살이던 지난 97년 주식에 투자했다가 200만 크로네, 약 4억 원을 탕진했다고 전했습니다.
  • “브레이비크, 여자 사귀려 성형수술”
    • 입력 2011-07-26 23:55:52
    국제
노르웨이 연쇄 테러범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여자친구를 사귀려고 성형수술을 했으며 부자가 되고 싶어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미러가 보도했습니다.

브레이비크의 한 친구는 그가 여자를 사귀려고 20대 초에 미국에 가서 이마와 코, 턱을 수술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다른 친구는 브레이비크가 부자가 되고 싶어했다면서 19살이던 지난 97년 주식에 투자했다가 200만 크로네, 약 4억 원을 탕진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