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최규웅 ‘기분좋은 귀국길’
입력 2011.08.01 (17:34) 수정 2011.08.01 (17:41) 포토뉴스
박태환-최규웅 ‘기분좋은 귀국길’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저희 왔어요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 등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꽃보다 태환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남자 자유형 400m)을 차지한 박태환이 1일 오후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꽃다발을 받고 있다.
목표는 런던올림픽!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이 1일 오후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런던서 세계기록 깨겠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이 1일 오후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무슨 음악 들을까?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남자 자유형 400m)을 차지한 박태환이 1일 오후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마린보이’에게 쏠린 눈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이 1일 오후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박태환·최규웅 ‘기분좋은 귀국길’
    • 입력 2011-08-01 17:34:45
    • 수정2011-08-01 17:41:57
    포토뉴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상하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과 한국신기록 두 개를 세운 최규웅(오른쪽)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친근한 모습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