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상급식 주민투표 발의…오는 24일 투표
입력 2011.08.02 (07:05) 수정 2011.08.02 (15: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어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발의하면서 투표 일자가 오는 24일로 확정됐습니다.

전면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단체들은 투표 거부 운동을 시작했고,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은 법적 대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알리는 공고문이 서울시청에 세워졌습니다.

서울시가 어제 주민투표를 발의한 직후입니다.

투표 날짜는 오는 24일로 확정됐습니다.

<인터뷰> 이종현(서울시 대변인): "무상 복지 시리즈의 상징인 무상급식의 시행 방향에 대해서 주민들에게 선택적 의사를 묻는 투표가 될 것입니다."

선택지는 두 개, '소득하위 50%의 학생을 대상으로 단계적 무상급식'을 실시하는 안과,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초등학교는 올해부터, 중학교는 내년부터 전면 무상 급식'을 시행하는 안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것입니다.

개표를 하기 위해서는 서울시내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야 합니다.

시민사회단체와 야 5당 서울시당은 본격적인 투표 거부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녹취> 배옥병(투표 거부 시민본부 대표): "끝까지 시민의 힘을 모아서 응징하고 주민투표는 잘못됐음을 시민들에게 알려갈 것입니다."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182억 원의 투표 예산을 수해복구에 쓰라고 촉구했고,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 등 법적 대응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도 '투표 지원'과 '투표 불참 운동'으로 맞서고 있어, 찬반 양측의 힘겨루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무상급식 주민투표 발의…오는 24일 투표
    • 입력 2011-08-02 07:05:27
    • 수정2011-08-02 15:52: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시가 어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발의하면서 투표 일자가 오는 24일로 확정됐습니다.

전면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단체들은 투표 거부 운동을 시작했고,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은 법적 대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알리는 공고문이 서울시청에 세워졌습니다.

서울시가 어제 주민투표를 발의한 직후입니다.

투표 날짜는 오는 24일로 확정됐습니다.

<인터뷰> 이종현(서울시 대변인): "무상 복지 시리즈의 상징인 무상급식의 시행 방향에 대해서 주민들에게 선택적 의사를 묻는 투표가 될 것입니다."

선택지는 두 개, '소득하위 50%의 학생을 대상으로 단계적 무상급식'을 실시하는 안과,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초등학교는 올해부터, 중학교는 내년부터 전면 무상 급식'을 시행하는 안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것입니다.

개표를 하기 위해서는 서울시내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야 합니다.

시민사회단체와 야 5당 서울시당은 본격적인 투표 거부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녹취> 배옥병(투표 거부 시민본부 대표): "끝까지 시민의 힘을 모아서 응징하고 주민투표는 잘못됐음을 시민들에게 알려갈 것입니다."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182억 원의 투표 예산을 수해복구에 쓰라고 촉구했고,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 등 법적 대응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도 '투표 지원'과 '투표 불참 운동'으로 맞서고 있어, 찬반 양측의 힘겨루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