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 교과서 바꿔라”…개정 놓고 갈등
입력 2011.08.02 (07:05) 수정 2011.08.02 (16: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등학교 국사 교과서 개정을 앞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 간에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경련 등이 특정 내용을 교과서에 다뤄줄 것을 요구하는 참고 자료를 배포했는데요, 이에대해 진보 학술단체에서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성주 기자입입니다.

<리포트>

전국경제인 연합회는 고등학교 국사 교사들에게 '한국사 참고자료'를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239쪽 분량의 이 자료집에는 기존 한국사 내용 가운데, 전경련 입장에서 개정의 필요성이 있는 부분을 구체적으로 정리했습니다.

1. 특히 기존 교과서가 기업인을 비리집단으로 매도하고 2. 세계화에 대해 부정적 시각만 다루고 있다는 점을 집중 부각했습니다.

<인터뷰>이용우(전경련 대외협력본부장) : "전태일 분신사건에 대해선 아주 크게 지면을 할애하고 있는데 반해서요. 이병철 회장이나 정주영 회장같은 기업인은 단 한권이 소개하고 있는데....(불과하다)"

뉴라이트 계열인 한국현대사학회도 한국사 교과서의 이른바 '좌편향'을 개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대해 진보 학술단체들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춰 교과서를 개정하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세운(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 : "정치적인 목적이 아니라면 학술단체나 연구 성과로 얘기해야 하는데 학회 차원에서 거론된 것은 들은 바가 없거든요"

교과부는 이달안에 새 국사 교과서 집필기준위원을 선정해 본격적인 개정작업에 들어 갈 방침이어서 주요 쟁점을 둘러싸고 보수와 진보진영간의 힘겨루기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인터뷰>권희영/한국현대사학회 회장/141107 "이승만 대통령이 건국의 대통령이었고 또 분명히 자유민주주의 체재를 가진 대한민국을 지켰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거죠"
  • “국가 교과서 바꿔라”…개정 놓고 갈등
    • 입력 2011-08-02 07:05:35
    • 수정2011-08-02 16:01: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고등학교 국사 교과서 개정을 앞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 간에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경련 등이 특정 내용을 교과서에 다뤄줄 것을 요구하는 참고 자료를 배포했는데요, 이에대해 진보 학술단체에서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성주 기자입입니다.

<리포트>

전국경제인 연합회는 고등학교 국사 교사들에게 '한국사 참고자료'를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239쪽 분량의 이 자료집에는 기존 한국사 내용 가운데, 전경련 입장에서 개정의 필요성이 있는 부분을 구체적으로 정리했습니다.

1. 특히 기존 교과서가 기업인을 비리집단으로 매도하고 2. 세계화에 대해 부정적 시각만 다루고 있다는 점을 집중 부각했습니다.

<인터뷰>이용우(전경련 대외협력본부장) : "전태일 분신사건에 대해선 아주 크게 지면을 할애하고 있는데 반해서요. 이병철 회장이나 정주영 회장같은 기업인은 단 한권이 소개하고 있는데....(불과하다)"

뉴라이트 계열인 한국현대사학회도 한국사 교과서의 이른바 '좌편향'을 개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대해 진보 학술단체들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춰 교과서를 개정하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세운(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 : "정치적인 목적이 아니라면 학술단체나 연구 성과로 얘기해야 하는데 학회 차원에서 거론된 것은 들은 바가 없거든요"

교과부는 이달안에 새 국사 교과서 집필기준위원을 선정해 본격적인 개정작업에 들어 갈 방침이어서 주요 쟁점을 둘러싸고 보수와 진보진영간의 힘겨루기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인터뷰>권희영/한국현대사학회 회장/141107 "이승만 대통령이 건국의 대통령이었고 또 분명히 자유민주주의 체재를 가진 대한민국을 지켰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거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