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日 사고 원전 외부 배관서 치명적 방사선량
입력 2011.08.02 (07:09) 수정 2011.08.02 (16:06) 국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1호기와 2호기 사이의 배관에서 한 번 피폭하면 바로 사망할 수 있는 치명적 방사선량이 측정됐습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어제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와 2호기 사이의 외부 배기관 부근에서 시간당 10시버트 이상의 방사선량을 측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측정된 방사선량은 지난 3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대량의 방사선 물질 유출 사고가 난 이후 방사선으로는 최고치로 한 번 피폭하면 바로 사망할 수 있는 고농도입니다.

도쿄전력은 고농도 방사선이 측정된 배기관 부근에 작업원의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어디서 방사선이 유출됐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日 사고 원전 외부 배관서 치명적 방사선량
    • 입력 2011-08-02 07:09:11
    • 수정2011-08-02 16:06:13
    국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1호기와 2호기 사이의 배관에서 한 번 피폭하면 바로 사망할 수 있는 치명적 방사선량이 측정됐습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어제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와 2호기 사이의 외부 배기관 부근에서 시간당 10시버트 이상의 방사선량을 측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측정된 방사선량은 지난 3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대량의 방사선 물질 유출 사고가 난 이후 방사선으로는 최고치로 한 번 피폭하면 바로 사망할 수 있는 고농도입니다.

도쿄전력은 고농도 방사선이 측정된 배기관 부근에 작업원의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어디서 방사선이 유출됐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