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병원 경증환자 약값 인상
입력 2011.08.02 (10:14) 수정 2011.08.02 (16:00) 사회
고혈압과 경증 당뇨병, 감기 등의 질환으로 대형병원에서 외료진료를 받는 환자의 약값 본인 부담률이 인상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에서 외료진료를 받고 약을 처방받을 때 본인 부담률이 차등 적용되는 52개 질병을 고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적용대상은 인슐린 비의존 당뇨병과 고혈압, 감기, 급성축농증, 소화불량, 두드러기,골다공증 등입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부터는 이들 질환의 환자 부담율이 현행 30%에서 상급종합병원은 50%, 종합병원은 40%로 각각 높아집니다.

그러나 인슐린을 처방받거나 투여중인 중증 당뇨병과 악성 고혈압은 적용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경증 외래환자의 대형병원 쏠림을 막고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상 질병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대형병원 경증환자 약값 인상
    • 입력 2011-08-02 10:14:51
    • 수정2011-08-02 16:00:37
    사회
고혈압과 경증 당뇨병, 감기 등의 질환으로 대형병원에서 외료진료를 받는 환자의 약값 본인 부담률이 인상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에서 외료진료를 받고 약을 처방받을 때 본인 부담률이 차등 적용되는 52개 질병을 고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적용대상은 인슐린 비의존 당뇨병과 고혈압, 감기, 급성축농증, 소화불량, 두드러기,골다공증 등입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부터는 이들 질환의 환자 부담율이 현행 30%에서 상급종합병원은 50%, 종합병원은 40%로 각각 높아집니다.

그러나 인슐린을 처방받거나 투여중인 중증 당뇨병과 악성 고혈압은 적용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경증 외래환자의 대형병원 쏠림을 막고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상 질병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