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 총재 선출 임박 ‘내가 긴장되네’
입력 2011.08.02 (11:05) 포토뉴스
KBO 총재 선출에 ‘내가 긴장되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차기 총재는 누가?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제 시작합시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진지하게 서류 검토 중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시작 전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
즐거운 회의?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맨 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의견 내보세요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왼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KBO 총재 선출 임박 ‘내가 긴장되네’
    • 입력 2011-08-02 11:05:39
    포토뉴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O 총재를 선출할 제6차 이사회가 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차기 총재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용일 총재 직무대행이 회의 도중 갈증을 달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