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은 운동량도 심장 건강에 도움”
입력 2011.08.02 (13:08) 수정 2011.08.02 (16:16) 생활·건강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거나 저녁식사 뒤 산책, 공원에서 아이들과의 술래잡기 같은 가벼운 운동도 심장병 위험을 줄이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하버드대 새틀마이어 연구원은 운동의 건강효과를 다룬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일주일에 2시간 반만 운동을 해도 심장발작, 협심증, 관상동맥 협착 등 심장병 위험이 약 14%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운동시간이 일주일에 5시간이면 심장병 위험이 20%, 12시간 반이면 2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늘어난 운동시간에 비해 심장병 위험 감소폭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적은 운동량도 심장 건강에 도움”
    • 입력 2011-08-02 13:08:22
    • 수정2011-08-02 16:16:02
    생활·건강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거나 저녁식사 뒤 산책, 공원에서 아이들과의 술래잡기 같은 가벼운 운동도 심장병 위험을 줄이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하버드대 새틀마이어 연구원은 운동의 건강효과를 다룬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일주일에 2시간 반만 운동을 해도 심장발작, 협심증, 관상동맥 협착 등 심장병 위험이 약 14%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운동시간이 일주일에 5시간이면 심장병 위험이 20%, 12시간 반이면 2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늘어난 운동시간에 비해 심장병 위험 감소폭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