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뇨병, 담낭용종 ‘악성 위험’ 6배나 높아
입력 2011.08.02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뇨를 앓고 있는 상태에서 담낭에 혹이 생겼다면 꼭 정밀 진단 받아보셔야 겠습니다.



’암’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당뇨병을 15년째 앓고 있는 이 남성은 쓸개 즉 담낭에 1센티미터가 넘는 혹이 발견됐습니다.



담낭용종이 악성인지 확인하는 유일한 방법은 수술, 그 결과 담낭암이었습니다.



<인터뷰>황태흥(담낭종양 환자):"마음속으로 괜찮겠지, 괜찮겠지 방치했어요. 2-3개월을 그러다 보니 몸의 어떠한 변화가 오더라고요."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도 1센티미터가 넘는 담낭용종이 발견되면 악성일지 몰라 수술로 담낭을 제거하는 게 원칙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실제로 수술을 해보면 4명 가운데 3명은 악성이 아닙니다.



따라서 크기로만 악성을 구분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이야깁니다.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당뇨병 여부입니다.



실제로 한 대학병원에서 담낭용종 환자를 분석한 결과 특히 당뇨병이 있을 때 담낭암 위험이 6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상협(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당뇨병과의 관계가 규명이 되었는데 담낭 종양에서는 그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서 처음 규명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당뇨를 앓고 있는 성인에게 담낭용종이 발견됐다면 악성위험이 훨씬 큰 만큼 담낭 전체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번 당뇨병과 담낭암과의 관계를 밝힌 연구결과는 세계 소화기 학회지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당뇨병, 담낭용종 ‘악성 위험’ 6배나 높아
    • 입력 2011-08-02 22:06:56
    뉴스 9
<앵커 멘트>



당뇨를 앓고 있는 상태에서 담낭에 혹이 생겼다면 꼭 정밀 진단 받아보셔야 겠습니다.



’암’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당뇨병을 15년째 앓고 있는 이 남성은 쓸개 즉 담낭에 1센티미터가 넘는 혹이 발견됐습니다.



담낭용종이 악성인지 확인하는 유일한 방법은 수술, 그 결과 담낭암이었습니다.



<인터뷰>황태흥(담낭종양 환자):"마음속으로 괜찮겠지, 괜찮겠지 방치했어요. 2-3개월을 그러다 보니 몸의 어떠한 변화가 오더라고요."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도 1센티미터가 넘는 담낭용종이 발견되면 악성일지 몰라 수술로 담낭을 제거하는 게 원칙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실제로 수술을 해보면 4명 가운데 3명은 악성이 아닙니다.



따라서 크기로만 악성을 구분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이야깁니다.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당뇨병 여부입니다.



실제로 한 대학병원에서 담낭용종 환자를 분석한 결과 특히 당뇨병이 있을 때 담낭암 위험이 6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상협(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당뇨병과의 관계가 규명이 되었는데 담낭 종양에서는 그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서 처음 규명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당뇨를 앓고 있는 성인에게 담낭용종이 발견됐다면 악성위험이 훨씬 큰 만큼 담낭 전체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번 당뇨병과 담낭암과의 관계를 밝힌 연구결과는 세계 소화기 학회지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