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심, 오픈프라이스 前보다 권장가 높여
입력 2011.08.07 (07:47) 연합뉴스
농심이 일부 과자류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오픈프라이스 제도 시행 전보다 100원씩 올려 표기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앞서 올린 공장 출고가격을 반영한 것일 뿐 가격 추가 인상이 아니라는 주장이지만 소비자의 눈치를 살피느라 가격 결정을 미뤄온 업계가 줄줄이 전보다 높은 권장가를 표기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오픈프라이스 제도를 포기하고 과자류에 단계적으로 권장소비자가격을 표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권장가격을 새우깡은 900원, 바나나킥과 양파깡, 벌집핏자, 오징어집, 자갈치는 800원으로 결정했다.

표기되는 권장가격은 편의점 판매 가격 수준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현재 오징어집과 자갈치는 대형할인점에서는 600원 내외, 편의점에서는 800원 선에 팔리고 있다.

오픈프라이스 시행 전인 작년 6월 이들 제품의 권장가격은 새우깡이 800원, 나머지는 700원이었다.

권장가만 비교하면 이번에 12.5%와 14.2% 상향됐으며 이는 올해 5월 단행한 출고가 인상률(평균 8%)보다는 높다.

이와 관련해 농심은 출고가격 인상을 반영해 권장가를 표기한 것이므로 이번에 새로 가격을 올린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농심 관계자는 "물가 상승분을 고려하면 이를 그대로 표기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신라면의 권장가를 내리는 등 매출 유지에 많은 어려움이 있어 5월에 단행한 출고가격 인상분을 반영하는 수준에서 가격을 표기한다"고 말했다.

반면 오리온은 초코파이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오픈프라이스 시행 전과 같게 3천200원(12개들이 1상자)으로 표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자나 빙과를 만드는 나머지 기업은 아직 권장가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오픈프라이스가 시행되는 기간에 출고가격을 올린 제품의 권장가를 기존대로 유지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아 인상 표기할 공산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 농심, 오픈프라이스 前보다 권장가 높여
    • 입력 2011-08-07 07:47:09
    연합뉴스
농심이 일부 과자류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오픈프라이스 제도 시행 전보다 100원씩 올려 표기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앞서 올린 공장 출고가격을 반영한 것일 뿐 가격 추가 인상이 아니라는 주장이지만 소비자의 눈치를 살피느라 가격 결정을 미뤄온 업계가 줄줄이 전보다 높은 권장가를 표기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오픈프라이스 제도를 포기하고 과자류에 단계적으로 권장소비자가격을 표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권장가격을 새우깡은 900원, 바나나킥과 양파깡, 벌집핏자, 오징어집, 자갈치는 800원으로 결정했다.

표기되는 권장가격은 편의점 판매 가격 수준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현재 오징어집과 자갈치는 대형할인점에서는 600원 내외, 편의점에서는 800원 선에 팔리고 있다.

오픈프라이스 시행 전인 작년 6월 이들 제품의 권장가격은 새우깡이 800원, 나머지는 700원이었다.

권장가만 비교하면 이번에 12.5%와 14.2% 상향됐으며 이는 올해 5월 단행한 출고가 인상률(평균 8%)보다는 높다.

이와 관련해 농심은 출고가격 인상을 반영해 권장가를 표기한 것이므로 이번에 새로 가격을 올린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농심 관계자는 "물가 상승분을 고려하면 이를 그대로 표기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신라면의 권장가를 내리는 등 매출 유지에 많은 어려움이 있어 5월에 단행한 출고가격 인상분을 반영하는 수준에서 가격을 표기한다"고 말했다.

반면 오리온은 초코파이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오픈프라이스 시행 전과 같게 3천200원(12개들이 1상자)으로 표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자나 빙과를 만드는 나머지 기업은 아직 권장가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오픈프라이스가 시행되는 기간에 출고가격을 올린 제품의 권장가를 기존대로 유지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아 인상 표기할 공산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