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재무부 “S&P 신용등급 강등 정당한 근거없다”
입력 2011.08.07 (09:41) 수정 2011.08.07 (11:16) 국제
미국 재무부는 국제신용평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춘데 대해, 정당한 근거가 없다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존 벨로우스 미 재무부 경제정책 차관보 대행은 오늘 재무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S&P는 평가산정 과정에서 채무규모에 2조 달러의 계산 착오가 있었고 그 실수를 인정했으면서도 이유를 바꿔 등급을 강등시켰다며 S&P 평가의 신뢰성과 진정성에 근본적인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S&P의 국가 신용등급 평가 책임자인 데이비드 비어스는 채무 규모 산정 과정의 실수는 평가에 지엽적인 문제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는 부채상한 증액 협상에서 백악관과 공화당이 보여준 정책결정 과정의 불확실성이 등급강등의 핵심 고려사항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 美재무부 “S&P 신용등급 강등 정당한 근거없다”
    • 입력 2011-08-07 09:41:43
    • 수정2011-08-07 11:16:52
    국제
미국 재무부는 국제신용평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춘데 대해, 정당한 근거가 없다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존 벨로우스 미 재무부 경제정책 차관보 대행은 오늘 재무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S&P는 평가산정 과정에서 채무규모에 2조 달러의 계산 착오가 있었고 그 실수를 인정했으면서도 이유를 바꿔 등급을 강등시켰다며 S&P 평가의 신뢰성과 진정성에 근본적인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S&P의 국가 신용등급 평가 책임자인 데이비드 비어스는 채무 규모 산정 과정의 실수는 평가에 지엽적인 문제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는 부채상한 증액 협상에서 백악관과 공화당이 보여준 정책결정 과정의 불확실성이 등급강등의 핵심 고려사항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